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피해자들 사과 대신 유명인 언급…“자신의 이미지 포장”
입력 2020.03.26 (08:19) 수정 2020.03.26 (08:34)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피해자들 사과 대신 유명인 언급…“자신의 이미지 포장”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구속 엿새만에 포토라인에 선 조주빈은 끝내 피해 여성들에게 대한 직접적인 사과를 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 김웅 프리랜서 기자에게 사과를 했는데 이들은 조 씨에게 사기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목에 보호대를 한 채 포토라인에 선 조주빈은 예상 밖의 인물을 언급했습니다.

[조주빈/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하면서, 성착취 피해 여성들에 대한 입장은 밝히지 않은채 시종 입을 다물었습니다.

[조주빈/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 "(미성년자 피해자들 많은데 죄책감 안 느끼시나요?)..."]

유명인을 언급하면서, 자신을 과대포장하기 위한 계산된 행동이라는 지적입니다.

[이수정/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 "자신의 이미지를 좀 더 과대포장 하기 위해서 일종의 허세를 부렸다 이렇게 보시는 게 정확할 거고요. (성착취) 피해자들에 대한 일말의 양심의 가책도 느끼지 않는 것 같아요."]

평소 박사방에서도 손석희 사장과 친분을 과시했던 조주빈은 프리랜서 기자 김웅 씨에 대한 폭행 논란에 휩싸인 손 사장에게 실제로 접근했습니다.

JTBC는 이에 대해 조 씨가 손 사장에 연락해 와, "김웅 기자가 손 사장 가족에게 위해를 가하라며 자신에게 돈을 줬다"면서 손 사장을 속였다고 밝혔습니다.

손 사장은 범죄 증거 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조 씨의 제안에 응해 돈을 입금했다고 JTBC는 밝혔습니다.

동시에 조 씨는 김 기자에게도 정치인의 정보가 담긴 USB를 넘기겠다며 돈을 뜯어냈고,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던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도 접근해 JTBC 뉴스에 출연시켜주겠다고 속여 돈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조주빈의 박사방 사건과는 별개로 사기 행각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를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 피해자들 사과 대신 유명인 언급…“자신의 이미지 포장”
    • 입력 2020.03.26 (08:19)
    • 수정 2020.03.26 (08:34)
    아침뉴스타임
피해자들 사과 대신 유명인 언급…“자신의 이미지 포장”
[앵커]

구속 엿새만에 포토라인에 선 조주빈은 끝내 피해 여성들에게 대한 직접적인 사과를 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 김웅 프리랜서 기자에게 사과를 했는데 이들은 조 씨에게 사기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목에 보호대를 한 채 포토라인에 선 조주빈은 예상 밖의 인물을 언급했습니다.

[조주빈/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하면서, 성착취 피해 여성들에 대한 입장은 밝히지 않은채 시종 입을 다물었습니다.

[조주빈/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 "(미성년자 피해자들 많은데 죄책감 안 느끼시나요?)..."]

유명인을 언급하면서, 자신을 과대포장하기 위한 계산된 행동이라는 지적입니다.

[이수정/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 "자신의 이미지를 좀 더 과대포장 하기 위해서 일종의 허세를 부렸다 이렇게 보시는 게 정확할 거고요. (성착취) 피해자들에 대한 일말의 양심의 가책도 느끼지 않는 것 같아요."]

평소 박사방에서도 손석희 사장과 친분을 과시했던 조주빈은 프리랜서 기자 김웅 씨에 대한 폭행 논란에 휩싸인 손 사장에게 실제로 접근했습니다.

JTBC는 이에 대해 조 씨가 손 사장에 연락해 와, "김웅 기자가 손 사장 가족에게 위해를 가하라며 자신에게 돈을 줬다"면서 손 사장을 속였다고 밝혔습니다.

손 사장은 범죄 증거 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조 씨의 제안에 응해 돈을 입금했다고 JTBC는 밝혔습니다.

동시에 조 씨는 김 기자에게도 정치인의 정보가 담긴 USB를 넘기겠다며 돈을 뜯어냈고,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던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도 접근해 JTBC 뉴스에 출연시켜주겠다고 속여 돈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조주빈의 박사방 사건과는 별개로 사기 행각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를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