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미국 입국자 자가격리 위반시 엄정 대응…요양병원 간병인 진단검사 의무화
입력 2020.03.26 (12:18) 수정 2020.03.26 (12:2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미국 입국자 자가격리 위반시 엄정 대응…요양병원 간병인 진단검사 의무화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에는 코로나 19의 해외 유입 방지와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한 정부 대책 알아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홍석우 기자, 유럽에 이어 미국 입국자도 내일부터 2주간 자가격리를 적용하는데요.

어떤 방식입니까?

[기자]

미국 입국자 가운데 증상이 없는 내국인과 장기체류 목적 외국인은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합니다.

단기체류 목적의 외국인은 입국 과정에 진단검사를 실시합니다.

이후 매일 전화로 확인하는 강화된 능동감시를 실시하게 됩니다.

해외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 관리도 한층 강화합니다.

자가격리 전용 앱을 의무적으로 설치한 뒤 매일 발열 등 의심증상을 체크해야 합니다.

처벌도 강화됩니다.

무관용 원칙에 따라 정당한 사유 없이 자가격리지를 무단이탈하는 경우에는 즉시 고발토록 하고, 지자체별로 신고센터를 개설해 무단이탈시 주민신고도 병행해 운영할 예정입니다.

[앵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자고 호소한지 오늘로 5일째인데요.

현장 점검이 계속 진행되고 있죠?

[기자]

네. 정부는 어제 전국적으로 유흥시설 만 2,302개소, 노래방 7,652개소 등 모두 5만 216개소에 대해 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방역지침을 위반한 4,344곳은 행정지도를 받았습니다.

또 종교시설, 유흥시설 등 집단 감염 우려가 있는 곳에 대해서는 시도 경찰청이 공조하는 전담 점검반을 구성해 점검에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아울러 요양병원에서 일하는 신규 간병인들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무적으로 받도록 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요양병원 신규 간병인들은 진단 검사 결과 확인 후에 근무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요양병원에 요청할 예정입니다.

검사 비용은 재난안전특별교부세로 지방자치단체에서 부담합니다.

지금까지 문화복지부에서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미국 입국자 자가격리 위반시 엄정 대응…요양병원 간병인 진단검사 의무화
    • 입력 2020.03.26 (12:18)
    • 수정 2020.03.26 (12:26)
    뉴스 12
미국 입국자 자가격리 위반시 엄정 대응…요양병원 간병인 진단검사 의무화
[앵커]

이번에는 코로나 19의 해외 유입 방지와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한 정부 대책 알아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홍석우 기자, 유럽에 이어 미국 입국자도 내일부터 2주간 자가격리를 적용하는데요.

어떤 방식입니까?

[기자]

미국 입국자 가운데 증상이 없는 내국인과 장기체류 목적 외국인은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합니다.

단기체류 목적의 외국인은 입국 과정에 진단검사를 실시합니다.

이후 매일 전화로 확인하는 강화된 능동감시를 실시하게 됩니다.

해외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 관리도 한층 강화합니다.

자가격리 전용 앱을 의무적으로 설치한 뒤 매일 발열 등 의심증상을 체크해야 합니다.

처벌도 강화됩니다.

무관용 원칙에 따라 정당한 사유 없이 자가격리지를 무단이탈하는 경우에는 즉시 고발토록 하고, 지자체별로 신고센터를 개설해 무단이탈시 주민신고도 병행해 운영할 예정입니다.

[앵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자고 호소한지 오늘로 5일째인데요.

현장 점검이 계속 진행되고 있죠?

[기자]

네. 정부는 어제 전국적으로 유흥시설 만 2,302개소, 노래방 7,652개소 등 모두 5만 216개소에 대해 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방역지침을 위반한 4,344곳은 행정지도를 받았습니다.

또 종교시설, 유흥시설 등 집단 감염 우려가 있는 곳에 대해서는 시도 경찰청이 공조하는 전담 점검반을 구성해 점검에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아울러 요양병원에서 일하는 신규 간병인들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무적으로 받도록 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요양병원 신규 간병인들은 진단 검사 결과 확인 후에 근무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요양병원에 요청할 예정입니다.

검사 비용은 재난안전특별교부세로 지방자치단체에서 부담합니다.

지금까지 문화복지부에서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