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집 팔라고 했는데도…청와대 참모진 3분의1 다주택자
입력 2020.03.26 (12:33)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집 팔라고 했는데도…청와대 참모진 3분의1 다주택자
동영상영역 끝
이번에 재산이 공개된 청와대 비서관 이상 49명 중 다주택자는 14명입니다.

이들 중 수도권 등 투기지역에 집 2채를 보유한 사람은 9명.

석달 전 이들에게 집 한 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노영민 비서실장이 권고했지만, 권고 이후 집을 팔아 1주택자가 된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매각 권고를 한 노 실장 본인도 서울 서초구와 충북 청주시에 아파트 2채를 신고했습니다.

공직 기강을 총괄하는 김조원 민정수석은 서울 강남과 송파에 각각 8,9억 원대의 아파트를 신고했습니다.

국토교통부 관료 출신인 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도 서울과 세종에 아파트를 갖고 있습니다.

윤 비서관은 "청와대 근무 중 세종시 아파트가 준공됐다"며, "전입 후 일정 기간 살다가 매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른 참모들도 부모가 사는 집이라거나 건축 중인 주택의 조합원 입주권을 보유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매각 권고 당시 청와대는 6개월을 시한으로 본다며 공직 임용의 잣대가 될 거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청와대 고위공무원의 평균 재산은 14억4천여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1억 2천여만 원이 늘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별세한 모친의 재산이 등록 대상에서 빠져 6천여만 원이 줄었는데 대통령 내외 만으론 8천 5백만 원이 늘었습니다.

20대 국회의원 중 다주택자는 100명이었습니다.

특히 강남 3구에 한 채 이상 보유한 국회의원이 71명이었는데, 미래통합당 41명, 민주당 15명, 민생당 9명 순서였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자막뉴스] 집 팔라고 했는데도…청와대 참모진 3분의1 다주택자
    • 입력 2020.03.26 (12:33)
    자막뉴스
[자막뉴스] 집 팔라고 했는데도…청와대 참모진 3분의1 다주택자
이번에 재산이 공개된 청와대 비서관 이상 49명 중 다주택자는 14명입니다.

이들 중 수도권 등 투기지역에 집 2채를 보유한 사람은 9명.

석달 전 이들에게 집 한 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노영민 비서실장이 권고했지만, 권고 이후 집을 팔아 1주택자가 된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매각 권고를 한 노 실장 본인도 서울 서초구와 충북 청주시에 아파트 2채를 신고했습니다.

공직 기강을 총괄하는 김조원 민정수석은 서울 강남과 송파에 각각 8,9억 원대의 아파트를 신고했습니다.

국토교통부 관료 출신인 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도 서울과 세종에 아파트를 갖고 있습니다.

윤 비서관은 "청와대 근무 중 세종시 아파트가 준공됐다"며, "전입 후 일정 기간 살다가 매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른 참모들도 부모가 사는 집이라거나 건축 중인 주택의 조합원 입주권을 보유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매각 권고 당시 청와대는 6개월을 시한으로 본다며 공직 임용의 잣대가 될 거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청와대 고위공무원의 평균 재산은 14억4천여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1억 2천여만 원이 늘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별세한 모친의 재산이 등록 대상에서 빠져 6천여만 원이 줄었는데 대통령 내외 만으론 8천 5백만 원이 늘었습니다.

20대 국회의원 중 다주택자는 100명이었습니다.

특히 강남 3구에 한 채 이상 보유한 국회의원이 71명이었는데, 미래통합당 41명, 민주당 15명, 민생당 9명 순서였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