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덕천 부천시장, 재난기본소득 반대한 것 사과
입력 2020.03.26 (15:02) 수정 2020.03.26 (15:18) 사회
장덕천 부천시장, 재난기본소득 반대한 것 사과
장덕천 경기도 부천시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하는 의견을 공개적으로 낸 것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장 시장은 오늘,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재난기본소득에 관하여'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하는 글을 올린 것에 사과했습니다.

그는 "제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에 관해 올린 글로 인해 많은 혼란이 발생했다"며 "이렇게 파장이 클 줄 몰랐다"며 심경을 밝혔습니다.

이어 "복지정책은 보편적으로 펼쳐야 한다는 점에는 동의한다"며 "모든 도민에게 일정액을 주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도 큰 의미가 있는 정책"이라고 평가하고, "대한민국 최초로 보편적 복지의 가장 전형적인 형태라 할 기본소득이 실시된다는 의미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장 시장은 "내부적으로 사전에 개진했으면 좋을 제 (반대) 의견을 외부로 표출해 속도가 필요한 정책들이 영향을 받아 조치가 늦어질 우려가 생겼다"며 "이런 상황은 바람직하지 않다. 제 잘못이다."라며 자신의 불찰을 시인하고 사과했습니다.

앞서 장 시장은 지난 24일 '기본소득보다 선택과 집중'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 지사의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장덕천 부천시장, 재난기본소득 반대한 것 사과
    • 입력 2020.03.26 (15:02)
    • 수정 2020.03.26 (15:18)
    사회
장덕천 부천시장, 재난기본소득 반대한 것 사과
장덕천 경기도 부천시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하는 의견을 공개적으로 낸 것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장 시장은 오늘,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재난기본소득에 관하여'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하는 글을 올린 것에 사과했습니다.

그는 "제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에 관해 올린 글로 인해 많은 혼란이 발생했다"며 "이렇게 파장이 클 줄 몰랐다"며 심경을 밝혔습니다.

이어 "복지정책은 보편적으로 펼쳐야 한다는 점에는 동의한다"며 "모든 도민에게 일정액을 주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도 큰 의미가 있는 정책"이라고 평가하고, "대한민국 최초로 보편적 복지의 가장 전형적인 형태라 할 기본소득이 실시된다는 의미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장 시장은 "내부적으로 사전에 개진했으면 좋을 제 (반대) 의견을 외부로 표출해 속도가 필요한 정책들이 영향을 받아 조치가 늦어질 우려가 생겼다"며 "이런 상황은 바람직하지 않다. 제 잘못이다."라며 자신의 불찰을 시인하고 사과했습니다.

앞서 장 시장은 지난 24일 '기본소득보다 선택과 집중'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 지사의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