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강제은퇴(?) 전태풍, 현역 마지막 슛 넣고 혼났다?
입력 2020.03.26 (15:58)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강제은퇴(?) 전태풍, 현역 마지막 슛 넣고 혼났다?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 19의 여파로 남자프로농구가 조기 종료되면서 전태풍(SK)은 뜻하지 않은 강제 은퇴(?)를 당했습니다.

결국 지난달 29일 전자랜드 전이 전태풍의 마지막 경기가 됐습니다. 당시 전태풍은 이 경기에서 종료 휘슬과 함께 버지비터 3점 슛을 넣었고 팬들에게 인상 깊은 작별 인사를 남긴 셈이 됐습니다.

마치 스테판 커리를 연상시키는 먼 거리 3점 슛이었는데 상대 팀에 20점 차 이상 앞선 상황에선 슛을 던지지 않는다는 불문율을 깨고 3점 슛을 던졌습니다.

그러나 경기 종료 후 코치에게 크게 혼났다는 전태풍. 필사적으로 슛을 쏘기 위해 상대 선수에게 명령(?)을 내린 일화까지 공개했습니다. 이 경기가 결국 은퇴경기가 되는 바람에 나중에 코치가 사과를 하기도 했답니다.

전태풍이 직접 밝힌 자신의 마지막 버저비터에 얽힌 일화 보시죠!
  • [영상] 강제은퇴(?) 전태풍, 현역 마지막 슛 넣고 혼났다?
    • 입력 2020.03.26 (15:58)
    케이야
[영상] 강제은퇴(?) 전태풍, 현역 마지막 슛 넣고 혼났다?
코로나 19의 여파로 남자프로농구가 조기 종료되면서 전태풍(SK)은 뜻하지 않은 강제 은퇴(?)를 당했습니다.

결국 지난달 29일 전자랜드 전이 전태풍의 마지막 경기가 됐습니다. 당시 전태풍은 이 경기에서 종료 휘슬과 함께 버지비터 3점 슛을 넣었고 팬들에게 인상 깊은 작별 인사를 남긴 셈이 됐습니다.

마치 스테판 커리를 연상시키는 먼 거리 3점 슛이었는데 상대 팀에 20점 차 이상 앞선 상황에선 슛을 던지지 않는다는 불문율을 깨고 3점 슛을 던졌습니다.

그러나 경기 종료 후 코치에게 크게 혼났다는 전태풍. 필사적으로 슛을 쏘기 위해 상대 선수에게 명령(?)을 내린 일화까지 공개했습니다. 이 경기가 결국 은퇴경기가 되는 바람에 나중에 코치가 사과를 하기도 했답니다.

전태풍이 직접 밝힌 자신의 마지막 버저비터에 얽힌 일화 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