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소기업 64% “석 달 버티기 힘들다”…코로나19로 경영 피해
입력 2020.03.26 (19:26) 수정 2020.03.26 (19:28)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중소기업 64% “석 달 버티기 힘들다”…코로나19로 경영 피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 19로 인해 중소기업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국내 중소기업 열곳 중 네곳은 석달 버티기도 힘들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업계는 적극적인 금융지원과 판로 지원 등을 요청했습니다.

황정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재 체감경기는 코로나19 확산 이전과 비교해 악화했다.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은 이렇게 느끼고 있었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17일부터 나흘간 전국 중소기업 4백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입니다.

체감을 넘어 응답 기업의 64%는 '실제 경영 타격을 받고 있다'고 했는데 특히, 도소매·숙박음식업은 10곳 중 7곳이 피해를 호소했습니다.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석 달 이상 버티기 어렵다'고 말한 중소기업이 열곳 중 4곳이었습니다.

'6개월 이상 감내할 수 없다'는 기업도 70%에 달했습니다.

특히, 중소기업의 5.2%는 한 달도 버티기 힘들다고 했습니다.

중소기업계는 소득세와 법인세율 인하, 민간금융기관의 금리 인하 유도가 가장 필요한 정부 지원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기문/중소기업중앙회 회장 : "은행 역사를 보면 대기업 거래로 망한 곳은 여럿 있어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거래로 망한 은행은 없습니다. 어려운 시기에 주저없이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해 자금지원을 확대해주시면 좋겠습니다."]

또, 매출액 급감으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소상공인은 고용유지지원금 지원한도를 100%까지 확대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공공기관의 중소기업 제품 구매목표 비율확대와 홈쇼핑 등을 통한 판로 지원 등도 제안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중소기업 64% “석 달 버티기 힘들다”…코로나19로 경영 피해
    • 입력 2020.03.26 (19:26)
    • 수정 2020.03.26 (19:28)
    뉴스7(대전)
중소기업 64% “석 달 버티기 힘들다”…코로나19로 경영 피해
[앵커]

코로나 19로 인해 중소기업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국내 중소기업 열곳 중 네곳은 석달 버티기도 힘들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업계는 적극적인 금융지원과 판로 지원 등을 요청했습니다.

황정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재 체감경기는 코로나19 확산 이전과 비교해 악화했다.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은 이렇게 느끼고 있었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17일부터 나흘간 전국 중소기업 4백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입니다.

체감을 넘어 응답 기업의 64%는 '실제 경영 타격을 받고 있다'고 했는데 특히, 도소매·숙박음식업은 10곳 중 7곳이 피해를 호소했습니다.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석 달 이상 버티기 어렵다'고 말한 중소기업이 열곳 중 4곳이었습니다.

'6개월 이상 감내할 수 없다'는 기업도 70%에 달했습니다.

특히, 중소기업의 5.2%는 한 달도 버티기 힘들다고 했습니다.

중소기업계는 소득세와 법인세율 인하, 민간금융기관의 금리 인하 유도가 가장 필요한 정부 지원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기문/중소기업중앙회 회장 : "은행 역사를 보면 대기업 거래로 망한 곳은 여럿 있어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거래로 망한 은행은 없습니다. 어려운 시기에 주저없이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해 자금지원을 확대해주시면 좋겠습니다."]

또, 매출액 급감으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소상공인은 고용유지지원금 지원한도를 100%까지 확대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공공기관의 중소기업 제품 구매목표 비율확대와 홈쇼핑 등을 통한 판로 지원 등도 제안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