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제시청 ‘박사방’ 충격…지역사회 ‘공분’
입력 2020.03.26 (19:26) 수정 2020.03.26 (20:37)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거제시청 ‘박사방’ 충격…지역사회 ‘공분’
동영상영역 끝
[앵커] 

거제시청 8급 공무원이 이른바 '텔레그램 박사방'의 핵심 회원으로 드러나면서 지역사회에 불안감과 공분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거제시는 지난 1월 해당 공무원이 성범죄 혐의로 구속된 걸 알면서도 개인의 일탈로 치부하고 미온적으로 대처해 왔습니다. 

박기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6년 1월부터 거제시청에서 근무한 8급 공무원 29살 천 모씨. 

당장 불안한 건 거제시청 동료 공무원들입니다. 

지난 4년여 동안 불법 영상을 누구와 공유했는지, 주변에 피해자는 없는지 불안감과 충격으로 술렁이고 있습니다. 

[거제시청 공무원 : "전혀 몰랐습니다. 불안한 것보다는 다 놀란 것이 먼저인 것 같아요."] 

지역 사회를 넘어 전국으로 공분이 확산하면서 천 씨의 신상이 SNS를 통해 빠르게 유포되기도 했습니다. 

[임연지/거제시 장평동 : "공무원이고 거제시를 대표하는 것인데, 거기에 대해서 강력하게 처벌되어야 하고, 연루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은 낱낱이 파헤쳐서 정말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서 부끄럽지 않도록 조치를 잘 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천 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박사방에서 가장 활발히 활동한 회원일 뿐, 운영자 조주빈의 얼굴도 본 적이 없다며 공범을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천 씨는 박사방 사건과 별개로 여성 불법 촬영 등의 혐의로 이미 지난 1월 체포돼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이 파악한 피해자만 10명 안팎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거제시는 천 씨가 성범죄 혐의로 구속된 사실을 알면서도 개인 일탈 수준으로 치부했습니다. 

동료 공무원 피해 여부 조사나 당사자 징계조차 검토하지 않았습니다. 

언론보도가 시작되자 오늘(어제)에서야 징계 절차에 나섰습니다. 

[거제시청 감사담당직원/음성변조 : "행정청에서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이라든지, 어떤 여론이 수집된다면 괜찮은데 직접 조사를 할 만한 권한이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거제시는 또, 뒤늦게 거제시청 안 불법카메라 설치 여부 조사와 성범죄예방교육도 하겠다고 나섰습니다. 

KBS 뉴스 박기원입니다.
  • 거제시청 ‘박사방’ 충격…지역사회 ‘공분’
    • 입력 2020.03.26 (19:26)
    • 수정 2020.03.26 (20:37)
    뉴스7(창원)
거제시청 ‘박사방’ 충격…지역사회 ‘공분’
[앵커] 

거제시청 8급 공무원이 이른바 '텔레그램 박사방'의 핵심 회원으로 드러나면서 지역사회에 불안감과 공분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거제시는 지난 1월 해당 공무원이 성범죄 혐의로 구속된 걸 알면서도 개인의 일탈로 치부하고 미온적으로 대처해 왔습니다. 

박기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6년 1월부터 거제시청에서 근무한 8급 공무원 29살 천 모씨. 

당장 불안한 건 거제시청 동료 공무원들입니다. 

지난 4년여 동안 불법 영상을 누구와 공유했는지, 주변에 피해자는 없는지 불안감과 충격으로 술렁이고 있습니다. 

[거제시청 공무원 : "전혀 몰랐습니다. 불안한 것보다는 다 놀란 것이 먼저인 것 같아요."] 

지역 사회를 넘어 전국으로 공분이 확산하면서 천 씨의 신상이 SNS를 통해 빠르게 유포되기도 했습니다. 

[임연지/거제시 장평동 : "공무원이고 거제시를 대표하는 것인데, 거기에 대해서 강력하게 처벌되어야 하고, 연루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은 낱낱이 파헤쳐서 정말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서 부끄럽지 않도록 조치를 잘 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천 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박사방에서 가장 활발히 활동한 회원일 뿐, 운영자 조주빈의 얼굴도 본 적이 없다며 공범을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천 씨는 박사방 사건과 별개로 여성 불법 촬영 등의 혐의로 이미 지난 1월 체포돼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이 파악한 피해자만 10명 안팎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거제시는 천 씨가 성범죄 혐의로 구속된 사실을 알면서도 개인 일탈 수준으로 치부했습니다. 

동료 공무원 피해 여부 조사나 당사자 징계조차 검토하지 않았습니다. 

언론보도가 시작되자 오늘(어제)에서야 징계 절차에 나섰습니다. 

[거제시청 감사담당직원/음성변조 : "행정청에서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이라든지, 어떤 여론이 수집된다면 괜찮은데 직접 조사를 할 만한 권한이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거제시는 또, 뒤늦게 거제시청 안 불법카메라 설치 여부 조사와 성범죄예방교육도 하겠다고 나섰습니다. 

KBS 뉴스 박기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