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박사’ 조주빈 첫 소환조사…수사상황 이례적 공개 방침
입력 2020.03.26 (19:27) 수정 2020.03.26 (20:42)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박사’ 조주빈 첫 소환조사…수사상황 이례적 공개 방침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른바 '박사방'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은 조주빈 사건 관련자들의 신상 정보와 수사상황을 일부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백인성 기자가 자세한 상황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팀은 오늘 오전 조 씨를 서울중앙지검으로 불러 첫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박사방' 운영자 조 씨는 70여명의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 영상물을 찍고 돈을 받고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씨를 불러 공범들 사이에 역할 분담이 있었는지, 성착취 영상 촬영이라는 목적 수행을 위한 조직 내부체계나 규범이 별도로 있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경찰 수사단계에서 조 씨를 변호했던 법무법인은 전날 사임계를 낸 상태입니다. 

검찰은 다만 첫 조사 과정에선 변호인이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후 추가 조사에선 조 씨 측이 다른 변호인을 선임하거나 혼자 조사를 받을지 선택하게 됩니다. 

검찰은 이어 이번 조 씨 사건 관련자들의 신상정보와 수사상황을 기소 이전에라도 일부 공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검찰은 사회적 관심이 높은 사안인 만큼, 국민 알 권리 등을 고려해 예외적으로 수사 관련 내용을 알릴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함께 검찰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접수·처리된 유사 사건들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으며, 서울중앙지검 역시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TF를 구성하는 등 관련 사안에 대한 수사 확대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백인성입니다. 
  • 검찰, ‘박사’ 조주빈 첫 소환조사…수사상황 이례적 공개 방침
    • 입력 2020.03.26 (19:27)
    • 수정 2020.03.26 (20:42)
    뉴스7(창원)
검찰, ‘박사’ 조주빈 첫 소환조사…수사상황 이례적 공개 방침
[앵커] 

이른바 '박사방'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은 조주빈 사건 관련자들의 신상 정보와 수사상황을 일부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백인성 기자가 자세한 상황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팀은 오늘 오전 조 씨를 서울중앙지검으로 불러 첫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박사방' 운영자 조 씨는 70여명의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 영상물을 찍고 돈을 받고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씨를 불러 공범들 사이에 역할 분담이 있었는지, 성착취 영상 촬영이라는 목적 수행을 위한 조직 내부체계나 규범이 별도로 있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경찰 수사단계에서 조 씨를 변호했던 법무법인은 전날 사임계를 낸 상태입니다. 

검찰은 다만 첫 조사 과정에선 변호인이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후 추가 조사에선 조 씨 측이 다른 변호인을 선임하거나 혼자 조사를 받을지 선택하게 됩니다. 

검찰은 이어 이번 조 씨 사건 관련자들의 신상정보와 수사상황을 기소 이전에라도 일부 공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검찰은 사회적 관심이 높은 사안인 만큼, 국민 알 권리 등을 고려해 예외적으로 수사 관련 내용을 알릴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함께 검찰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접수·처리된 유사 사건들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으며, 서울중앙지검 역시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TF를 구성하는 등 관련 사안에 대한 수사 확대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백인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