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2,700조 원 역대 최대 규모 부양책 타결
입력 2020.03.26 (19:28) 수정 2020.03.26 (19:28)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美, 2,700조 원 역대 최대 규모 부양책 타결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 행정부와 의회가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2조 2천억 달러, 2천 7백조 원 규모의 경기 부양책 협상을 타결했습니다.

미국 1년 예산의 절반에 해당하는 역대 최대 규모 부양책입니다.

조현진 기자가 핵심 내용을 정리해드립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 행정부와 의회가 합의한 경기 부양안의 핵심은 재난 수당입니다.

연간 소득 7만 5천 달러 이하의 개인에게 1인당 천 2백 달러, 부부에게는 2천 4백 달러를 수표로 지급합니다. 

자녀 1인당 5백 달러가 추가됩니다.

수입이 많을수록 수당이 줄어드는데 독신자 기준으로 연소득 9만 9천달러까지가 수혜 대상입니다.

일자리를 잃은 근로자에게는 4개월치 실업수당이 지급됩니다.

항공 산업 등 직접 타격을 받은 대기업 대출에 5천40억 달러, 직원 5백명 이하의 중소기업에 무이자대출 등 긴급구제 자금으로 3천770억 달러를 배정했습니다.

단, 직원을 해고하지 않은 기업이어야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또 사업자 세금 감면, 병원과 의료 시설 지원, 주 정부와 지방 정부 지원에도 대규모 자금을 투입합니다.

총 규모는 2조 2천억 달러, 우리 돈 2천 7백조 원이 넘습니다.

2008년 금융 위기 때 두 차례 시행했던 부양책 액수를 합친 것보다 많은, 역대 최대 규모의 부양책입니다.

[미치 맥코넬/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 "가계에 현금을 지원하고, 기업에 비상 대출을 지원하며, 주요 부문을 안정시키기 위한 과감한 계획을 내놓았습니다."]

[척 슈머/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 "우리는 이제 이 법안을 책임감과 투명성, 그리고 감시 기능을 갖춘, 또 기업이 아닌 근로자들을 우선시하는 안이라고 부를 수 있게 됐습니다."]

대통령 일가, 정부 각료, 의원 소유의 기업은 지원을 받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또, 정부가 임의로 특정 기업을 지원하지 못하도록 독립된 위원회가 감독하도록 했습니다.

미 상원을 만장일치로 통과한 경기 부양 법안은 하원 표결을 거친 후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하면 곧바로 시행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조현진입니다.
  • 美, 2,700조 원 역대 최대 규모 부양책 타결
    • 입력 2020.03.26 (19:28)
    • 수정 2020.03.26 (19:28)
    뉴스7(청주)
美, 2,700조 원 역대 최대 규모 부양책 타결
[앵커]

미 행정부와 의회가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2조 2천억 달러, 2천 7백조 원 규모의 경기 부양책 협상을 타결했습니다.

미국 1년 예산의 절반에 해당하는 역대 최대 규모 부양책입니다.

조현진 기자가 핵심 내용을 정리해드립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 행정부와 의회가 합의한 경기 부양안의 핵심은 재난 수당입니다.

연간 소득 7만 5천 달러 이하의 개인에게 1인당 천 2백 달러, 부부에게는 2천 4백 달러를 수표로 지급합니다. 

자녀 1인당 5백 달러가 추가됩니다.

수입이 많을수록 수당이 줄어드는데 독신자 기준으로 연소득 9만 9천달러까지가 수혜 대상입니다.

일자리를 잃은 근로자에게는 4개월치 실업수당이 지급됩니다.

항공 산업 등 직접 타격을 받은 대기업 대출에 5천40억 달러, 직원 5백명 이하의 중소기업에 무이자대출 등 긴급구제 자금으로 3천770억 달러를 배정했습니다.

단, 직원을 해고하지 않은 기업이어야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또 사업자 세금 감면, 병원과 의료 시설 지원, 주 정부와 지방 정부 지원에도 대규모 자금을 투입합니다.

총 규모는 2조 2천억 달러, 우리 돈 2천 7백조 원이 넘습니다.

2008년 금융 위기 때 두 차례 시행했던 부양책 액수를 합친 것보다 많은, 역대 최대 규모의 부양책입니다.

[미치 맥코넬/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 "가계에 현금을 지원하고, 기업에 비상 대출을 지원하며, 주요 부문을 안정시키기 위한 과감한 계획을 내놓았습니다."]

[척 슈머/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 "우리는 이제 이 법안을 책임감과 투명성, 그리고 감시 기능을 갖춘, 또 기업이 아닌 근로자들을 우선시하는 안이라고 부를 수 있게 됐습니다."]

대통령 일가, 정부 각료, 의원 소유의 기업은 지원을 받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또, 정부가 임의로 특정 기업을 지원하지 못하도록 독립된 위원회가 감독하도록 했습니다.

미 상원을 만장일치로 통과한 경기 부양 법안은 하원 표결을 거친 후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하면 곧바로 시행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조현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