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험 감수하며 지하철 방역…효과도 의문
입력 2020.03.26 (19:33) 수정 2020.03.26 (20:12) 뉴스네트워크(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위험 감수하며 지하철 방역…효과도 의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도시철도 역사와 전동차도 매일 소독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방역 작업을 하는 청소 노동자들은 소독액을 어떻게 사용할지 잘 모른다고 하는데요.

위험할 뿐 아니라, 방역 효과도 의문입니다. 

강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외버스 터미널입니다.

보호 안경에 마스크를 쓴 환경 미화원들이 버스 내부 등 곳곳을 소독합니다.

질병관리본부가 정한 지침에 따라 소독제 원액을 물에 희석한 뒤 사용하고 있습니다.

[조형준/해운대구 방역총괄과장 : "(보건소에서) 약품 사용법에 대해서 적당량을 타서 적당히 소독할 수 있는 구체적으로 설명을 듣고, 개인위생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약을 쓰고 있습니다."]

부산 도시철도 역사에서도 방역 작업이 한창입니다.

소독제를 천에 묻혀 승객들의 손이 닿는 곳을 닦습니다.

하지만 이 소독제는 방역 지침을 따르지 않고 임의대로 만든 겁니다.

약품 사용법을 제대로 전달받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황귀순/부산지하철 서비스지부장 : "공식적으로 교육을 시킨 것도 아니고 약품만 가져다 주면서 (소독을 해라) 이렇게 지시가 내려오니 우리가 뭐 저울이 있는 것도 아니고 대충, 어림잡아서 섞어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도시철도 청소 노동자 팔 백여 명은 업무 외에 방역 작업까지 투입된 상황.

소독제 원액에는 유해 물질도 포함돼 있지만, 제대로 된 보호 장비는 없습니다. 

[부산도시철도 청소 노동자 : "(소독하고) 세 시간 후에, 온몸에 마비가 오고. 어지럽고 머리가 아프고 입이 바짝바짝 말라서 목이 탔습니다. 그래서 쓰러져서 병원을 가게됐는데…."]

이처럼 소독액을 규정에 맞게 희석한 뒤 사용하지 않으면 방역 효과도 떨어집니다.

[강동묵/부산대 의대 교수 : "너무 묽게 희석하면 소독약의 효과가 없고, 진하게 희석하면 인체의 영향을 미쳐서 유기용제가 과하게 몸에 들어오게 됩니다."]

이에 대해 부산교통공사는 현장 방역은 청소 노동자들이 소속된 협력업체가 맡고 있기 때문에 이런 사실을 미처 몰랐다며 협력업체에 올바른 방역 지침을 지키도록 곧바로 지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 위험 감수하며 지하철 방역…효과도 의문
    • 입력 2020.03.26 (19:33)
    • 수정 2020.03.26 (20:12)
    뉴스네트워크(부산)
위험 감수하며 지하철 방역…효과도 의문
[앵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도시철도 역사와 전동차도 매일 소독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방역 작업을 하는 청소 노동자들은 소독액을 어떻게 사용할지 잘 모른다고 하는데요.

위험할 뿐 아니라, 방역 효과도 의문입니다. 

강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외버스 터미널입니다.

보호 안경에 마스크를 쓴 환경 미화원들이 버스 내부 등 곳곳을 소독합니다.

질병관리본부가 정한 지침에 따라 소독제 원액을 물에 희석한 뒤 사용하고 있습니다.

[조형준/해운대구 방역총괄과장 : "(보건소에서) 약품 사용법에 대해서 적당량을 타서 적당히 소독할 수 있는 구체적으로 설명을 듣고, 개인위생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약을 쓰고 있습니다."]

부산 도시철도 역사에서도 방역 작업이 한창입니다.

소독제를 천에 묻혀 승객들의 손이 닿는 곳을 닦습니다.

하지만 이 소독제는 방역 지침을 따르지 않고 임의대로 만든 겁니다.

약품 사용법을 제대로 전달받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황귀순/부산지하철 서비스지부장 : "공식적으로 교육을 시킨 것도 아니고 약품만 가져다 주면서 (소독을 해라) 이렇게 지시가 내려오니 우리가 뭐 저울이 있는 것도 아니고 대충, 어림잡아서 섞어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도시철도 청소 노동자 팔 백여 명은 업무 외에 방역 작업까지 투입된 상황.

소독제 원액에는 유해 물질도 포함돼 있지만, 제대로 된 보호 장비는 없습니다. 

[부산도시철도 청소 노동자 : "(소독하고) 세 시간 후에, 온몸에 마비가 오고. 어지럽고 머리가 아프고 입이 바짝바짝 말라서 목이 탔습니다. 그래서 쓰러져서 병원을 가게됐는데…."]

이처럼 소독액을 규정에 맞게 희석한 뒤 사용하지 않으면 방역 효과도 떨어집니다.

[강동묵/부산대 의대 교수 : "너무 묽게 희석하면 소독약의 효과가 없고, 진하게 희석하면 인체의 영향을 미쳐서 유기용제가 과하게 몸에 들어오게 됩니다."]

이에 대해 부산교통공사는 현장 방역은 청소 노동자들이 소속된 협력업체가 맡고 있기 때문에 이런 사실을 미처 몰랐다며 협력업체에 올바른 방역 지침을 지키도록 곧바로 지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