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주국 주요 소식] 일손 모자란 농촌…대책 시급 외
입력 2020.03.26 (19:59) 수정 2020.03.27 (20:28)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충주국 주요 소식] 일손 모자란 농촌…대책 시급 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에는 KBS 충주 스튜디오 연결해서 충주국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박찬송 아나운서, 소식 전해주시죠.

[답변]

네, 충주입니다.

요즘, 한 해 농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농민들도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특히, 일손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라고 하는데요.

충청북도까지 직접 나서서 상황실을 마련하고 대책을 내놨지만, 큰 실효가 없는 상태입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복숭아 과수원에서 나뭇가지를 치우고, 꽃눈을 따내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농촌 일손 돕기에 나선 자원 봉사자는 농협 직원과 주민 등 20여 명.

[이석구/농협중앙회 충주시지부장 : "24명이 나왔는데요. 복숭아 과수원에서 전지 작업을 마친 가지 파쇄 작업과 꽃눈 적과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농민은, 자원 봉사자들 덕에 급한 불은 껐지만, 앞으로 적과, 봉지 작업 등 해야 할 일을 생각하면 앞이 막막하다고 말합니다.

고령화 등으로 노동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코로나 19까지 겹쳐 일손 구하기가 더욱 힘들어져섭니다.

[이미경/과수 농민 : "일손 구하기가 사실 쉽지가 않아요. 요즘 같은 경우도 코로나 19 때문에 외국인 노동자를 구하는 것도 더 어려운 상황이고."]

급기야 충청북도가 농촌 일손 돕기 상황실을 설치하고 일선 시·군과 관계 기관에 생산적 일손 봉사를 요청하고 나섰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19 감염 우려가 계속돼, 선뜻 일손 돕기에 나서기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군 농촌 일손돕기 담당자 : "워낙 농촌이 어렵다고 해서 조기에 시행을 하는 건데, 또 코로나 19 관련해서 그런 특별 지시 사항이 있어서 아침에 회의하면서 이렇게 좀 연기하는 게 맞지 않겠느냐? 그래서…."]

부족한 농촌 일손 해결을 위한 각종 대책이 발표되고 있지만, 이렇다 할 효과를 기대하기 힘든 가운데, 한 해 농사를 앞둔 농민들의 근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앵커]

코로나 19 소식, 계속 살펴보죠.

충주에서 당분간 마스크를 안 쓰면, 택시를 못 타게 된다고요?

[답변]

네,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충주시의 강경책 가운데 하나인데요.

마스크를 안 쓴 채 택시를 타는 승객을 기사가 승차 거부해도, 당분간 제재하지 않겠다는 겁니다.

택시는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데다 좁고 밀폐돼서 감염이 확산할 우려가 커섭니다.

실제로 택시 내부는 약 2.6㎡ 남짓인데요.

"택시 안도 남에 대한 배려가 필요한 공간이다", "기사도, 손님도, 서로를 위해서 모두 마스크를 써야한다"는 겁니다.

앞서, 부산시도 전국 최초로 이런 방침을 도입했는데요.

충주시는 마스크를 안 쓴 택시 승객 승차 거부를 일단, 다음 달 5일까지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 19가 계속 확산하면, 승차 거부 허용 기간을 더 늘릴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네, 음성 소식도 살펴보죠.

전통시장에서 열리는 5일장이 당분간 계속 문을 닫는다고요?

[답변]

네, 음성에서는 코로나 19가 막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달 24일부터 5일장이 열리지 않고 있습니다.

음성에서는 음성읍내, 그리고 무극, 감곡, 대소, 삼성, 이렇게 5개 전통시장에서 5일장이 열렸는데요.

전통시장 상인회가 다음 달 5일까지 5일장을 계속 휴장하기로 했습니다.

지역 상인들은 원래 이달 중순까지, 5일장을 자체 휴장하면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감염이 계속 확산하고 있고, '사회적 거리 두기'가 범국가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어서 개장을 더 미루게 됐다고 상인회 측은 설명했습니다.

또, 5일장은 열리지 않지만 기존 상설 점포는 그대로 정상 운영된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충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충주국 주요 소식] 일손 모자란 농촌…대책 시급 외
    • 입력 2020.03.26 (19:59)
    • 수정 2020.03.27 (20:28)
    뉴스7(청주)
[충주국 주요 소식] 일손 모자란 농촌…대책 시급 외
[앵커]

이번에는 KBS 충주 스튜디오 연결해서 충주국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박찬송 아나운서, 소식 전해주시죠.

[답변]

네, 충주입니다.

요즘, 한 해 농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농민들도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특히, 일손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라고 하는데요.

충청북도까지 직접 나서서 상황실을 마련하고 대책을 내놨지만, 큰 실효가 없는 상태입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복숭아 과수원에서 나뭇가지를 치우고, 꽃눈을 따내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농촌 일손 돕기에 나선 자원 봉사자는 농협 직원과 주민 등 20여 명.

[이석구/농협중앙회 충주시지부장 : "24명이 나왔는데요. 복숭아 과수원에서 전지 작업을 마친 가지 파쇄 작업과 꽃눈 적과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농민은, 자원 봉사자들 덕에 급한 불은 껐지만, 앞으로 적과, 봉지 작업 등 해야 할 일을 생각하면 앞이 막막하다고 말합니다.

고령화 등으로 노동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코로나 19까지 겹쳐 일손 구하기가 더욱 힘들어져섭니다.

[이미경/과수 농민 : "일손 구하기가 사실 쉽지가 않아요. 요즘 같은 경우도 코로나 19 때문에 외국인 노동자를 구하는 것도 더 어려운 상황이고."]

급기야 충청북도가 농촌 일손 돕기 상황실을 설치하고 일선 시·군과 관계 기관에 생산적 일손 봉사를 요청하고 나섰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19 감염 우려가 계속돼, 선뜻 일손 돕기에 나서기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군 농촌 일손돕기 담당자 : "워낙 농촌이 어렵다고 해서 조기에 시행을 하는 건데, 또 코로나 19 관련해서 그런 특별 지시 사항이 있어서 아침에 회의하면서 이렇게 좀 연기하는 게 맞지 않겠느냐? 그래서…."]

부족한 농촌 일손 해결을 위한 각종 대책이 발표되고 있지만, 이렇다 할 효과를 기대하기 힘든 가운데, 한 해 농사를 앞둔 농민들의 근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앵커]

코로나 19 소식, 계속 살펴보죠.

충주에서 당분간 마스크를 안 쓰면, 택시를 못 타게 된다고요?

[답변]

네,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충주시의 강경책 가운데 하나인데요.

마스크를 안 쓴 채 택시를 타는 승객을 기사가 승차 거부해도, 당분간 제재하지 않겠다는 겁니다.

택시는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데다 좁고 밀폐돼서 감염이 확산할 우려가 커섭니다.

실제로 택시 내부는 약 2.6㎡ 남짓인데요.

"택시 안도 남에 대한 배려가 필요한 공간이다", "기사도, 손님도, 서로를 위해서 모두 마스크를 써야한다"는 겁니다.

앞서, 부산시도 전국 최초로 이런 방침을 도입했는데요.

충주시는 마스크를 안 쓴 택시 승객 승차 거부를 일단, 다음 달 5일까지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 19가 계속 확산하면, 승차 거부 허용 기간을 더 늘릴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네, 음성 소식도 살펴보죠.

전통시장에서 열리는 5일장이 당분간 계속 문을 닫는다고요?

[답변]

네, 음성에서는 코로나 19가 막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달 24일부터 5일장이 열리지 않고 있습니다.

음성에서는 음성읍내, 그리고 무극, 감곡, 대소, 삼성, 이렇게 5개 전통시장에서 5일장이 열렸는데요.

전통시장 상인회가 다음 달 5일까지 5일장을 계속 휴장하기로 했습니다.

지역 상인들은 원래 이달 중순까지, 5일장을 자체 휴장하면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감염이 계속 확산하고 있고, '사회적 거리 두기'가 범국가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어서 개장을 더 미루게 됐다고 상인회 측은 설명했습니다.

또, 5일장은 열리지 않지만 기존 상설 점포는 그대로 정상 운영된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충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