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일본, 한국발 입국자 ‘2주 격리’ 4월 말까지 연장
입력 2020.03.26 (20:06) 수정 2020.03.26 (21:00) 국제
일본, 한국발 입국자 ‘2주 격리’ 4월 말까지 연장
일본 정부가 한국에서 자국으로 오는 이들을 지정 장소에 대기시키는 격리조치 적용 기간을 한 달 늘리기로 결정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대책 특별조치법에 따라 26일 구성한 정부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런 방침을 결정했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한국과 중국에서 일본으로 입국하는 이들을 2주 동안 지정장소에 격리하는 조치는 애초 계획한 것보다 한 달 연장된 다음 달 말까지 적용됩니다.

이는 한국과 중국에 머무르다가 일본에 입국하는 일본인에게도 적용됩니다.

대기 장소는 외국인의 경우 통상 호텔 등 숙박시설, 일본인의 경우 자택입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유럽 21개 국과 이란에 머문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일본 입국도 거부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등 유럽 21개국과 이란 여행 이력이 있는 외국인은 27일 0시부터 입국이 금지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일본, 한국발 입국자 ‘2주 격리’ 4월 말까지 연장
    • 입력 2020.03.26 (20:06)
    • 수정 2020.03.26 (21:00)
    국제
일본, 한국발 입국자 ‘2주 격리’ 4월 말까지 연장
일본 정부가 한국에서 자국으로 오는 이들을 지정 장소에 대기시키는 격리조치 적용 기간을 한 달 늘리기로 결정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대책 특별조치법에 따라 26일 구성한 정부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런 방침을 결정했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한국과 중국에서 일본으로 입국하는 이들을 2주 동안 지정장소에 격리하는 조치는 애초 계획한 것보다 한 달 연장된 다음 달 말까지 적용됩니다.

이는 한국과 중국에 머무르다가 일본에 입국하는 일본인에게도 적용됩니다.

대기 장소는 외국인의 경우 통상 호텔 등 숙박시설, 일본인의 경우 자택입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유럽 21개 국과 이란에 머문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일본 입국도 거부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등 유럽 21개국과 이란 여행 이력이 있는 외국인은 27일 0시부터 입국이 금지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