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구·경북 25개 선거구, 총선 후보 등록 시작
입력 2020.03.26 (20:34) 수정 2020.03.26 (21:35)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대구·경북 25개 선거구, 총선 후보 등록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21대 총선의 후보 등록이 오늘부터 시작되면서 본격적인 선거전이 시작됐습니다. 

등록을 마친 후보들은 다음 달 2일 전까지는 예비 후보 신분의 선거운동만 가능합니다. 

보도에 이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4.15 총선 후보 등록 첫날, 대구경북 25개 선거구에서 후보 등록이 일제히 시작됐습니다. 

최대 격전지 가운데 한 곳인 대구 수성갑에서도 후보들의 등록이 이어졌습니다. 

[김부겸/더불어민주당 수성갑 후보 : "당당한 대구,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제 모든 걸 바치겠습니다.반드시 승리하겠습니다."]

[주호영/미래통합당 수성갑 후보 : "문재인 정권으로 인해서 어려워지고 망해가고 있다고 생각하면 미래통합당 후보를 지지해 주실 것으로 확신합니다."]

[이진훈/무소속 수성갑 후보 : "4선의 노회한 골리앗들을 물리치는 수성구의 다윗이 되겠습니다."]

이들 세 후보 외에도 수성갑에서는 국가혁명배당금당 박청정 후보가 등록을 마쳤습니다. 

후보 등록은 내일까지 진행됩니다.

공식 선거운동은 다음 달 2일부터, 그 전까지 후보들은 예비후보 신분의 선거운동만 할 수 있습니다. 

또, 오늘부터 선거 당일까지 후보들의 재산과 병역, 전과, 납세 등의 정보가 선관위 홈페이지에 공개됩니다. 

사전 투표는 다음 달 10일과 11일, 이틀동안 진행됩니다. 

후보 등록과 함께 4.15 총선의 막이 올랐습니다. 

코로나19 사태와 경기침체 속에서 유권자들의 선택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민입니다.
  • 대구·경북 25개 선거구, 총선 후보 등록 시작
    • 입력 2020.03.26 (20:34)
    • 수정 2020.03.26 (21:35)
    뉴스7(대구)
대구·경북 25개 선거구, 총선 후보 등록 시작
[앵커]

제21대 총선의 후보 등록이 오늘부터 시작되면서 본격적인 선거전이 시작됐습니다. 

등록을 마친 후보들은 다음 달 2일 전까지는 예비 후보 신분의 선거운동만 가능합니다. 

보도에 이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4.15 총선 후보 등록 첫날, 대구경북 25개 선거구에서 후보 등록이 일제히 시작됐습니다. 

최대 격전지 가운데 한 곳인 대구 수성갑에서도 후보들의 등록이 이어졌습니다. 

[김부겸/더불어민주당 수성갑 후보 : "당당한 대구,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제 모든 걸 바치겠습니다.반드시 승리하겠습니다."]

[주호영/미래통합당 수성갑 후보 : "문재인 정권으로 인해서 어려워지고 망해가고 있다고 생각하면 미래통합당 후보를 지지해 주실 것으로 확신합니다."]

[이진훈/무소속 수성갑 후보 : "4선의 노회한 골리앗들을 물리치는 수성구의 다윗이 되겠습니다."]

이들 세 후보 외에도 수성갑에서는 국가혁명배당금당 박청정 후보가 등록을 마쳤습니다. 

후보 등록은 내일까지 진행됩니다.

공식 선거운동은 다음 달 2일부터, 그 전까지 후보들은 예비후보 신분의 선거운동만 할 수 있습니다. 

또, 오늘부터 선거 당일까지 후보들의 재산과 병역, 전과, 납세 등의 정보가 선관위 홈페이지에 공개됩니다. 

사전 투표는 다음 달 10일과 11일, 이틀동안 진행됩니다. 

후보 등록과 함께 4.15 총선의 막이 올랐습니다. 

코로나19 사태와 경기침체 속에서 유권자들의 선택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