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K] 대학 학과 폐지, 기명투표가 사실?
입력 2020.03.26 (20:41) 수정 2020.03.26 (20:42)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현장K] 대학 학과 폐지, 기명투표가 사실?
동영상영역 끝
["의미 없는 폐과 결정, 원광대는 철회해라! 철회해라! 철회해라!"]

대학 캠퍼스가 소란스럽습니다.

검은 옷을 입고 학교 건물 앞에 모인 이들은 원광대학교 음악과 학생들.

지난 12일, 대학 측이 일방적으로 학과 폐지를 통보하자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겁니다.

개학 준비에 한창이어야 할 학생들은 학과가 사라질 위기에 처하자 이렇게 3주째 시위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대학 측이 의견 수렴은커녕 한 마디 설명도 없이 학과 폐지 절차를 밟고 있다는 게 재학생들의 입장입니다.

[윤지영/음악과 4학년 : "절차나 규정도 무시하고 학교 측의 또 다른 잘못을 덮기 위한 희생양으로 삼은 것에 대해서 분노하고 있습니다.//이렇게 졸업을 한다고 해도 고졸이나 다름없다고 생각합니다."]

[최소리/음악과 4학년 : "한 번도 총장님 얼굴을 비춰준 적도 없었고 저희를 만나주지도 않았고 저희 이야기를 들어주질 않았습니다. 맨날 이렇게 아침에 와서 시위해도 한 번도 봐주질 않았습니다.//등록금 다 받아놓고 그렇게 일방적으로 폐과통보를 하면..."]

제대로 된 수업 한번 받지 못한 채 학과가 사라질 위기에 처하자, 이제 막 입학한 신입생들은 당혹스럽기만 합니다.

[음악과 신입생/음성변조 : "친구들이랑 사귀어서 놀러도 다니고 강의도 듣고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하기도 해야는 데 지금 시위를 해야 되는 이 현실이 너무 (힘들어요)."]

신학기 입학금을 납부한 지 닷새 만에 들려온 학과 폐지 통보.

고교 시절 내내 레슨을 받으며 음대 진학의 꿈을 키운 게 모두 물거품이 될지 모른다며 하소연도 합니다.

[최미르/음악과 신입생 : "힘들게 연습해서 들어왔는데, 음악과 폐과한다니까 너무 허무하기도 하고 또 등록금도 냈는데, 등록금도 다 못 받고 그러니까..."]

자녀가 시위에 나서는걸 지켜만 볼 수 없어 함께 나선 학부모들도 애가 타긴 마찬가지.

[박지영/학부모 : "인터넷 강의를 들으면서 시위에 참가하고 있거든요. 어제도 한시 반에 와서 아침 여섯시 반에 나가고 굉장히 힘들어하고 있어요. 옆에서 너무 안타깝고 이건 말도 안되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대학 측은 학생들의 면담 요청을 계속 거부해 온 상황.

취재진이 직접 총장과 만남을 요청했지만, 건물 출입구부터 막아서며 취재를 거부했습니다.

[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누구시냐고요.//내려가세요!"]

폐지를 심사한 기획처는 지난 5년간 학과 평가에서 음악과 점수가 하위 10%로 낮아 폐지 결정이 불가피했다고 말합니다.

특히 미달이 거의 없는 원광대에서 신입생 충원율이 낮다는 겁니다.

[원광대 관계자/음성변조 : "(타 학과랑 비교했을 때 많이 차이가 나나요, 음악과가?) 네, 좀 떨어지는 편이죠. 재학생 충원율과 신입생 충원율 (비중)을 더 높였거든요. 30%씩..."]

하지만 지난해 원광대 음악과의 신입생 충원율은 97.2%. 전체 평균 99.43%와 비교할 때 2.23% 포인트가 났습니다.

다른 잡음도 불거지고 있습니다.

일단 대학 측은 학과 폐지 같은 중대 학칙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학생 의견을 듣는 공청회를 생략했습니다.

[원광대 관계자/음성변조 : "그런 자리(공청회)가 없었던 것은 사실이고요.//의회에서도 보통은 다 기명으로 하고, 인사에 대해선 무기명으로 하는 그런 사례도 있어서..."]

더욱이 폐지 찬반 투표 과정에서 투표자 이름을 쓰게 하는 이른바, 기명투표를 진행해 논란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A 교수/음성변조 : "기명투표 할 때 깜짝 놀랐어요."]

[B 교수/음성변조 : ""소속하고 이름하고 사인까지 하게 해놓아서 상당히 불편했는데, 공산당이나 기명 투표를 하는 거 봤지."

여기에 투표 당일, 대학 측은 투표권을 가진 일부 교무위원에게 전화까지 돌렸다는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C 교수/음성변조 : "(교수님 그럼 전화는 받으셨어요?) 네, 그것도 답변하지 않겠습니다."]

뚜렷한 이유나 공정한 절차 없이 학과 폐지를 밀어붙이는 대학이, 과연 진리의 상아탑, 학문의 전당인지 학생들은 오늘도 질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길금희입니다.

[앵커]

현장 케이, 클릭 현장 속으로 시간입니다.

새 학기 등록금을 낸 지 얼마 되지도 않아 원광대학교 음악과 학생들은 학과 폐지 통보를 받았습니다.

학생 반발은 물론 학부모 원성을 사면서까지 일방적인 대학 측의 폐과 결정에 기명투표 등 다른 의혹까지 불거지고 있습니다.

현장에 다녀온 길금희 기자와 함께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지난 18일 원광대학교가 교무위원회의를 통해 음악과 폐과를 결정했는데요.

대학 측이 취재진에 공식적으로 밝힌 이유는 뭔가요?
  • [현장K] 대학 학과 폐지, 기명투표가 사실?
    • 입력 2020.03.26 (20:41)
    • 수정 2020.03.26 (20:42)
    뉴스7(전주)
[현장K] 대학 학과 폐지, 기명투표가 사실?
["의미 없는 폐과 결정, 원광대는 철회해라! 철회해라! 철회해라!"]

대학 캠퍼스가 소란스럽습니다.

검은 옷을 입고 학교 건물 앞에 모인 이들은 원광대학교 음악과 학생들.

지난 12일, 대학 측이 일방적으로 학과 폐지를 통보하자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겁니다.

개학 준비에 한창이어야 할 학생들은 학과가 사라질 위기에 처하자 이렇게 3주째 시위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대학 측이 의견 수렴은커녕 한 마디 설명도 없이 학과 폐지 절차를 밟고 있다는 게 재학생들의 입장입니다.

[윤지영/음악과 4학년 : "절차나 규정도 무시하고 학교 측의 또 다른 잘못을 덮기 위한 희생양으로 삼은 것에 대해서 분노하고 있습니다.//이렇게 졸업을 한다고 해도 고졸이나 다름없다고 생각합니다."]

[최소리/음악과 4학년 : "한 번도 총장님 얼굴을 비춰준 적도 없었고 저희를 만나주지도 않았고 저희 이야기를 들어주질 않았습니다. 맨날 이렇게 아침에 와서 시위해도 한 번도 봐주질 않았습니다.//등록금 다 받아놓고 그렇게 일방적으로 폐과통보를 하면..."]

제대로 된 수업 한번 받지 못한 채 학과가 사라질 위기에 처하자, 이제 막 입학한 신입생들은 당혹스럽기만 합니다.

[음악과 신입생/음성변조 : "친구들이랑 사귀어서 놀러도 다니고 강의도 듣고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하기도 해야는 데 지금 시위를 해야 되는 이 현실이 너무 (힘들어요)."]

신학기 입학금을 납부한 지 닷새 만에 들려온 학과 폐지 통보.

고교 시절 내내 레슨을 받으며 음대 진학의 꿈을 키운 게 모두 물거품이 될지 모른다며 하소연도 합니다.

[최미르/음악과 신입생 : "힘들게 연습해서 들어왔는데, 음악과 폐과한다니까 너무 허무하기도 하고 또 등록금도 냈는데, 등록금도 다 못 받고 그러니까..."]

자녀가 시위에 나서는걸 지켜만 볼 수 없어 함께 나선 학부모들도 애가 타긴 마찬가지.

[박지영/학부모 : "인터넷 강의를 들으면서 시위에 참가하고 있거든요. 어제도 한시 반에 와서 아침 여섯시 반에 나가고 굉장히 힘들어하고 있어요. 옆에서 너무 안타깝고 이건 말도 안되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대학 측은 학생들의 면담 요청을 계속 거부해 온 상황.

취재진이 직접 총장과 만남을 요청했지만, 건물 출입구부터 막아서며 취재를 거부했습니다.

[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누구시냐고요.//내려가세요!"]

폐지를 심사한 기획처는 지난 5년간 학과 평가에서 음악과 점수가 하위 10%로 낮아 폐지 결정이 불가피했다고 말합니다.

특히 미달이 거의 없는 원광대에서 신입생 충원율이 낮다는 겁니다.

[원광대 관계자/음성변조 : "(타 학과랑 비교했을 때 많이 차이가 나나요, 음악과가?) 네, 좀 떨어지는 편이죠. 재학생 충원율과 신입생 충원율 (비중)을 더 높였거든요. 30%씩..."]

하지만 지난해 원광대 음악과의 신입생 충원율은 97.2%. 전체 평균 99.43%와 비교할 때 2.23% 포인트가 났습니다.

다른 잡음도 불거지고 있습니다.

일단 대학 측은 학과 폐지 같은 중대 학칙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학생 의견을 듣는 공청회를 생략했습니다.

[원광대 관계자/음성변조 : "그런 자리(공청회)가 없었던 것은 사실이고요.//의회에서도 보통은 다 기명으로 하고, 인사에 대해선 무기명으로 하는 그런 사례도 있어서..."]

더욱이 폐지 찬반 투표 과정에서 투표자 이름을 쓰게 하는 이른바, 기명투표를 진행해 논란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A 교수/음성변조 : "기명투표 할 때 깜짝 놀랐어요."]

[B 교수/음성변조 : ""소속하고 이름하고 사인까지 하게 해놓아서 상당히 불편했는데, 공산당이나 기명 투표를 하는 거 봤지."

여기에 투표 당일, 대학 측은 투표권을 가진 일부 교무위원에게 전화까지 돌렸다는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C 교수/음성변조 : "(교수님 그럼 전화는 받으셨어요?) 네, 그것도 답변하지 않겠습니다."]

뚜렷한 이유나 공정한 절차 없이 학과 폐지를 밀어붙이는 대학이, 과연 진리의 상아탑, 학문의 전당인지 학생들은 오늘도 질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길금희입니다.

[앵커]

현장 케이, 클릭 현장 속으로 시간입니다.

새 학기 등록금을 낸 지 얼마 되지도 않아 원광대학교 음악과 학생들은 학과 폐지 통보를 받았습니다.

학생 반발은 물론 학부모 원성을 사면서까지 일방적인 대학 측의 폐과 결정에 기명투표 등 다른 의혹까지 불거지고 있습니다.

현장에 다녀온 길금희 기자와 함께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지난 18일 원광대학교가 교무위원회의를 통해 음악과 폐과를 결정했는데요.

대학 측이 취재진에 공식적으로 밝힌 이유는 뭔가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