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세계적 대유행인데… “모든 입국자 자가격리 검토해야”
입력 2020.03.26 (21:36) 수정 2020.03.26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세계적 대유행인데… “모든 입국자 자가격리 검토해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 유학생은 자가격리 권고를 따르지 않은 거고요,

유럽과 미국 이외 지역 입국자들은 특별입국절차만 밟습니다.

검역과정에서 증상이 있는지 학인하고, 자가진단 앱을 설치하도록 하는 건데, 이 정도면 충분할까요?

세계적 대유행 상황인만큼 모든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민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발생 초기인 1월, 해외 유입 사례는 중국과 일본 2곳뿐이었습니다.

2월엔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 국가에 이어 이탈리아, 독일 등 유럽 입국자가 빠르게 증가했고….

이달 들어선 유럽과 미국뿐 아니라 콜롬비아, 이집트, 브라질에서 온 사람들까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미국과 중국, 유럽을 제외한 해외유입 사례는 48건에 달합니다.

하지만 중국 후베이 성 입국금지, 유럽발 전수 진단검사, 미국발 전원 자가격리 외에 다른 나라 입국자에 대해선 특별입국절차만 적용합니다.

증상이 없으면 입국이 허용되고 자가진단 앱으로 상태를 보고하는 겁니다.

[최원석/고대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 "(특별입국절차에 따른) 수동적 감시 형태는 해주시는 분이 얼마나 적절하게 움직여주느냐에 따라 많이 다릅니다. 판데믹, 세계적인 대유행의 상황이죠. 대유행이라면 위험도의 차이는 있을지언정 위험이 없는 지역은 없을 것이거든요."]

때문에 전문가들은 모든 입국자를 격리하는 등 검역을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하지만, 정부는 아직 신중한 입장입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아직은 전체적으로 볼 때 국내의 유입 위험도가 과거의 중국의 후베이 성 또는 기타 지역 또 유럽이라든지 미국에 비해서 아직은 좀 낮은 것은 사실이고..."]

코로나19 지역 감염이 일어난 나라는 세계 100여 개 국에 이릅니다.

정부는 국가별 위험도를 평가한 뒤 추가 대책을 검토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세계적 대유행인데… “모든 입국자 자가격리 검토해야”
    • 입력 2020.03.26 (21:36)
    • 수정 2020.03.26 (22:05)
    뉴스 9
세계적 대유행인데… “모든 입국자 자가격리 검토해야”
[앵커]

이 유학생은 자가격리 권고를 따르지 않은 거고요,

유럽과 미국 이외 지역 입국자들은 특별입국절차만 밟습니다.

검역과정에서 증상이 있는지 학인하고, 자가진단 앱을 설치하도록 하는 건데, 이 정도면 충분할까요?

세계적 대유행 상황인만큼 모든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민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발생 초기인 1월, 해외 유입 사례는 중국과 일본 2곳뿐이었습니다.

2월엔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 국가에 이어 이탈리아, 독일 등 유럽 입국자가 빠르게 증가했고….

이달 들어선 유럽과 미국뿐 아니라 콜롬비아, 이집트, 브라질에서 온 사람들까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미국과 중국, 유럽을 제외한 해외유입 사례는 48건에 달합니다.

하지만 중국 후베이 성 입국금지, 유럽발 전수 진단검사, 미국발 전원 자가격리 외에 다른 나라 입국자에 대해선 특별입국절차만 적용합니다.

증상이 없으면 입국이 허용되고 자가진단 앱으로 상태를 보고하는 겁니다.

[최원석/고대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 "(특별입국절차에 따른) 수동적 감시 형태는 해주시는 분이 얼마나 적절하게 움직여주느냐에 따라 많이 다릅니다. 판데믹, 세계적인 대유행의 상황이죠. 대유행이라면 위험도의 차이는 있을지언정 위험이 없는 지역은 없을 것이거든요."]

때문에 전문가들은 모든 입국자를 격리하는 등 검역을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하지만, 정부는 아직 신중한 입장입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아직은 전체적으로 볼 때 국내의 유입 위험도가 과거의 중국의 후베이 성 또는 기타 지역 또 유럽이라든지 미국에 비해서 아직은 좀 낮은 것은 사실이고..."]

코로나19 지역 감염이 일어난 나라는 세계 100여 개 국에 이릅니다.

정부는 국가별 위험도를 평가한 뒤 추가 대책을 검토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