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위’ 우리카드, 해산 대신 훈련?
입력 2020.03.26 (21:56) 수정 2020.03.26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1위’ 우리카드, 해산 대신 훈련?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가대표 선수들도 선수촌을 떠나는데 시즌이 끝났지만 아직 숙소를 떠나지 못한 선수들이 있습니다.

프로배구 1위 우리카드의 마무리 훈련 현장을 박주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배구연맹의 리그 종료 결정 이틀 뒤에도 우리카드 선수들은 여전히 훈련장에 있었습니다.

표정은 의외로(?) 밝았습니다.

[나경복/우리카드 : "회복 훈련하는 거죠. 뭐. 매일 했던 거고요. 감독님 스타일이 원래 이런 거니까 해야죠. 아... 그게 쉽지가 않습니다."]

[장지원/우리카드 : "어차피 휴가 가도 쉬기만 하니까요. (진심이에요?) 약간 좀 억울하긴 한데..."]

진지왕(?) 신영철 감독은 다음 시즌 확실한 우승을 위한 출발점으로 마무리 훈련을 선택했습니다.

[신영철/우리카드 감독 : "다음 시즌을 대비한 선수들 체지방이랄지 부상 부위 점검하는 차원에서. 회복 훈련하는 중입니다."]

우리카드는 6라운드 초반까지 선두를 달리다 리그 중단 사태를 만났고 막연한 기다림 끝에 시즌종료를 맞았습니다.

팀 창단 첫 1위의 기쁨과 아쉬움이 섞인 선수들의 심경은 복잡합니다.

[나경복/우리카드 : "찜찜한 1등이에요. 말은 1등인데 계속 무관중 경기에서 리그 중단돼 팬분들에게 저희가 인사나 아무것도 없이 시즌이 종료돼 아쉽고요."]

[장지원/우리카드 : "올해 첫 프로에 와서 1등 해서 형들에게 많이 감사하고 내년에는 확실한 우승하고 싶어요."]

'찜찜한 1위' 우리카드의 마무리 훈련은 '확실한 우승'을 향한 새로운 시작입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1위’ 우리카드, 해산 대신 훈련?
    • 입력 2020.03.26 (21:56)
    • 수정 2020.03.26 (22:01)
    뉴스 9
‘1위’ 우리카드, 해산 대신 훈련?
[앵커]

국가대표 선수들도 선수촌을 떠나는데 시즌이 끝났지만 아직 숙소를 떠나지 못한 선수들이 있습니다.

프로배구 1위 우리카드의 마무리 훈련 현장을 박주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배구연맹의 리그 종료 결정 이틀 뒤에도 우리카드 선수들은 여전히 훈련장에 있었습니다.

표정은 의외로(?) 밝았습니다.

[나경복/우리카드 : "회복 훈련하는 거죠. 뭐. 매일 했던 거고요. 감독님 스타일이 원래 이런 거니까 해야죠. 아... 그게 쉽지가 않습니다."]

[장지원/우리카드 : "어차피 휴가 가도 쉬기만 하니까요. (진심이에요?) 약간 좀 억울하긴 한데..."]

진지왕(?) 신영철 감독은 다음 시즌 확실한 우승을 위한 출발점으로 마무리 훈련을 선택했습니다.

[신영철/우리카드 감독 : "다음 시즌을 대비한 선수들 체지방이랄지 부상 부위 점검하는 차원에서. 회복 훈련하는 중입니다."]

우리카드는 6라운드 초반까지 선두를 달리다 리그 중단 사태를 만났고 막연한 기다림 끝에 시즌종료를 맞았습니다.

팀 창단 첫 1위의 기쁨과 아쉬움이 섞인 선수들의 심경은 복잡합니다.

[나경복/우리카드 : "찜찜한 1등이에요. 말은 1등인데 계속 무관중 경기에서 리그 중단돼 팬분들에게 저희가 인사나 아무것도 없이 시즌이 종료돼 아쉽고요."]

[장지원/우리카드 : "올해 첫 프로에 와서 1등 해서 형들에게 많이 감사하고 내년에는 확실한 우승하고 싶어요."]

'찜찜한 1위' 우리카드의 마무리 훈련은 '확실한 우승'을 향한 새로운 시작입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