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직자 재산 평균 7억 4천만 원…55%가 재산 증가
입력 2020.03.26 (22:00) 수정 2020.03.27 (12:50)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공직자 재산 평균 7억 4천만 원…55%가 재산 증가
동영상영역 끝
울산지역 재산 공개 대상 공직자의 평균 재산은 7억 4천 350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2020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 사항에 따르면 울산에서 재산이 가장 많은 공직자는 안수일 시의원으로 30억 8천 697만원이며 단체장 가운데는 박태완 중구청장이 26억 8천여 만원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24억 3천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4,900만 원 늘었습니다.

한편 울산지역 공개대상자 81명 가운데 55.6%가 재산이 증가했습니다.
  • 공직자 재산 평균 7억 4천만 원…55%가 재산 증가
    • 입력 2020.03.26 (22:00)
    • 수정 2020.03.27 (12:50)
    뉴스9(울산)
공직자 재산 평균 7억 4천만 원…55%가 재산 증가
울산지역 재산 공개 대상 공직자의 평균 재산은 7억 4천 350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2020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 사항에 따르면 울산에서 재산이 가장 많은 공직자는 안수일 시의원으로 30억 8천 697만원이며 단체장 가운데는 박태완 중구청장이 26억 8천여 만원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24억 3천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4,900만 원 늘었습니다.

한편 울산지역 공개대상자 81명 가운데 55.6%가 재산이 증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