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 대형 입시학원 다니던 10대 확진…해외 입국 확진도 잇따라
입력 2020.03.26 (22:03) 수정 2020.03.27 (13:39)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대전 대형 입시학원 다니던 10대 확진…해외 입국 확진도 잇따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대전과 충남에서 코로나19 확진자 4명 추가되며 누적 확진자가 199명까지 늘었습니다.

해외 입국 뒤 확진 판정이 오늘도 이어진 가운데 특히 대전의 한 대형 입시학원에 다니던 10대 고등학생이 확진돼 학원가가 초비상입니다.

한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원생만 7백여 명인 대전의 한 대형 입시학원.

이 학원 수강생인 10대 남자 고등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어제(25일) 확진된 대전 27번째 확진자의 아들인데 최근까지 3백여 명이 수업을 들은 것으로 알려져 학원 일부가 폐쇄되고 원생들은 전원 귀가조치됐습니다.

[해당 학원 수강생/음성변조 : "공부하고 있었는데 원장님께서 19살짜리 확진자가 나왔다고 해서…."]

대전시는 학원측이 학생들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하지만 학원 내 접촉자 17명에 대해 정밀 검사중입니다.

대전 27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50대 여성 1명도 확진됐는데 이 여성이 대전의 한 보험회사 설계사로 알려져 추가 감염이 우려됩니다.

유럽 아일랜드에서 23일 입국한 대전 용산동의 20대 여성도 양성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천안 불당동에서도 지난 주말 영국에서 귀국한 30대 유학생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사흘 연속 유럽과 미국, 필리핀 등을 다녀온 시·도민이 확진 판정되면서 방역 당국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재차 당부했습니다.

[이강혁/대전시 보건복지국장 : "특히 이번 주 들어 지역 내 감염 환자와 함께 해외 입국에 의한 확진자로 인해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했습니다. 모두의 안전을 위한 불가피한 대책인 만큼 적극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한편 어제 확진된 대전 유성의 40대 여성 확진자와 공인중개사 사무실에서 함께 근무한 직원 8명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습니다.

KBS 뉴스 한솔입니다.
  • 대전 대형 입시학원 다니던 10대 확진…해외 입국 확진도 잇따라
    • 입력 2020.03.26 (22:03)
    • 수정 2020.03.27 (13:39)
    뉴스9(대전)
대전 대형 입시학원 다니던 10대 확진…해외 입국 확진도 잇따라
[앵커]

오늘 대전과 충남에서 코로나19 확진자 4명 추가되며 누적 확진자가 199명까지 늘었습니다.

해외 입국 뒤 확진 판정이 오늘도 이어진 가운데 특히 대전의 한 대형 입시학원에 다니던 10대 고등학생이 확진돼 학원가가 초비상입니다.

한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원생만 7백여 명인 대전의 한 대형 입시학원.

이 학원 수강생인 10대 남자 고등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어제(25일) 확진된 대전 27번째 확진자의 아들인데 최근까지 3백여 명이 수업을 들은 것으로 알려져 학원 일부가 폐쇄되고 원생들은 전원 귀가조치됐습니다.

[해당 학원 수강생/음성변조 : "공부하고 있었는데 원장님께서 19살짜리 확진자가 나왔다고 해서…."]

대전시는 학원측이 학생들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하지만 학원 내 접촉자 17명에 대해 정밀 검사중입니다.

대전 27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50대 여성 1명도 확진됐는데 이 여성이 대전의 한 보험회사 설계사로 알려져 추가 감염이 우려됩니다.

유럽 아일랜드에서 23일 입국한 대전 용산동의 20대 여성도 양성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천안 불당동에서도 지난 주말 영국에서 귀국한 30대 유학생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사흘 연속 유럽과 미국, 필리핀 등을 다녀온 시·도민이 확진 판정되면서 방역 당국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재차 당부했습니다.

[이강혁/대전시 보건복지국장 : "특히 이번 주 들어 지역 내 감염 환자와 함께 해외 입국에 의한 확진자로 인해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했습니다. 모두의 안전을 위한 불가피한 대책인 만큼 적극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한편 어제 확진된 대전 유성의 40대 여성 확진자와 공인중개사 사무실에서 함께 근무한 직원 8명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습니다.

KBS 뉴스 한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