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잇단 공연·행사 취소에 문화예술계 “살길 막막”
입력 2020.03.26 (22:17) 수정 2020.03.26 (22:17)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잇단 공연·행사 취소에 문화예술계 “살길 막막”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 19 여파로 지역의 문화예술계 시름도 깊어만 가고 있습니다.

특히 자치단체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지원책을 내놨지만 대다수가 프리랜서인 예술인에게는 그림의 떡입니다.

이도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3.1절 기념행사에서 공연을 선보이기로 했던 한 극단은 행사 취소 통보를 받았습니다.

행사를 요청한 구청측에서 계약비의 일부를 지급해 준 것이 그나마 다행이었습니다.

[김선관/○○극단 연출가 : 예술가들은 몇 개월 전부터 대본을 쓴다든가 연습을 한다든가…. 눈에 보이지 않는 부분이 몇 개월 정도 충분히 더 있기 때문에…."]

하지만 이같은 사례는 찾기 드뭅니다.

대부분의 문화예술인들은 예정된 행사가 취소되면 그뿐입니다.

[김호진/부산민예총 사무처장 : 다 없어지고 연기되고 취소되는 상황이니까 소액으로 벌고 있는 내용도 현재로선 받지 못하는 상황이 되는 거죠.]

백화점 등에서 하는 글쓰기 등 인문학 강좌로 생계를 이어가던 작가도 밥줄이 끊겼습니다.

[황선열/부산작가회의 회장 : "월 최소금액 50만 원 정도 받는 분들인데, 그것도 못 받는 상황이죠."]

고정비 지출이 많은 소극장들은 사정이 더욱 심각합니다.

[황미애/소극장 대표 : "관리비 안에 월세와 전기료가 포함돼서 입금을 해야 하거든요. 그런 식으로 공연이 있건, 없건 매달 고정비용이 나가는 셈이죠."]

하지만 부산시가 최근 내놓은 긴급지원 대책에는 프리랜서인 예술인에 대한 지원이 빠져있습니다.

하소연할 곳도 속시원하게 말할 기회도 부족한 지역예술인들은 지금과 같은 위기에서는 지원도 시기가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도은입니다.
  • 잇단 공연·행사 취소에 문화예술계 “살길 막막”
    • 입력 2020.03.26 (22:17)
    • 수정 2020.03.26 (22:17)
    뉴스9(부산)
잇단 공연·행사 취소에 문화예술계 “살길 막막”
[앵커]

코로나 19 여파로 지역의 문화예술계 시름도 깊어만 가고 있습니다.

특히 자치단체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지원책을 내놨지만 대다수가 프리랜서인 예술인에게는 그림의 떡입니다.

이도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3.1절 기념행사에서 공연을 선보이기로 했던 한 극단은 행사 취소 통보를 받았습니다.

행사를 요청한 구청측에서 계약비의 일부를 지급해 준 것이 그나마 다행이었습니다.

[김선관/○○극단 연출가 : 예술가들은 몇 개월 전부터 대본을 쓴다든가 연습을 한다든가…. 눈에 보이지 않는 부분이 몇 개월 정도 충분히 더 있기 때문에…."]

하지만 이같은 사례는 찾기 드뭅니다.

대부분의 문화예술인들은 예정된 행사가 취소되면 그뿐입니다.

[김호진/부산민예총 사무처장 : 다 없어지고 연기되고 취소되는 상황이니까 소액으로 벌고 있는 내용도 현재로선 받지 못하는 상황이 되는 거죠.]

백화점 등에서 하는 글쓰기 등 인문학 강좌로 생계를 이어가던 작가도 밥줄이 끊겼습니다.

[황선열/부산작가회의 회장 : "월 최소금액 50만 원 정도 받는 분들인데, 그것도 못 받는 상황이죠."]

고정비 지출이 많은 소극장들은 사정이 더욱 심각합니다.

[황미애/소극장 대표 : "관리비 안에 월세와 전기료가 포함돼서 입금을 해야 하거든요. 그런 식으로 공연이 있건, 없건 매달 고정비용이 나가는 셈이죠."]

하지만 부산시가 최근 내놓은 긴급지원 대책에는 프리랜서인 예술인에 대한 지원이 빠져있습니다.

하소연할 곳도 속시원하게 말할 기회도 부족한 지역예술인들은 지금과 같은 위기에서는 지원도 시기가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도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