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센텀2지구 그린벨트 해제 ‘조건부 통과’
입력 2020.03.26 (22:22) 수정 2020.03.26 (22:47)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센텀2지구 그린벨트 해제 ‘조건부 통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센텀2지구 사업이 첫 관문을 통과했습니다.

그동안 센텀2지구 첨단산업단지 조성 예정지에 대한 '그린벨트 해제'가 4번 연속 보류됐는데, 오늘 열린 국토교통부 심의에서 그린벨트 해제가 결정됐기 때문입니다.

다만 제법 많은 조건이 붙었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02만 제곱미터 규모의 센텀2지구 사업 예정지  절반을 차지하는 방위사업체 풍산.  

이 땅에 묶인 그린벨트를 풀고 공장 땅을 사들이는 게 센텀2지구 사업의 시작입니다.

그동안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는 4차례 연속 그린벨트 해제를 '보류'했지만  오늘 열린 심의에서, '해제' 결정을 했습니다.

센텀2지구 첨단산단 조성 사업이 첫발을 내딛은 셈입니다. 

[오거돈/부산시장 : "센텀2지구는 부산 첨단산업의 미래를 결정할 화룡점정의 산단임을 확신합니다. 부산의 산업 경쟁력을 글로벌 수준으로 확 끌어올릴 수 있도록 우수 기업을 유치하고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겠습니다."]

그린벨트는 해제했지만 국토부는 몇몇 조건을 달고 보완을 요청했습니다.

풍산 땅 보상비 산정 근거와 토양·수질오염 현황과 복원 대책, 환경영향평가 2등급지의 토지이용계획 등을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이처럼 센텀2지구 사업이 순탄치만은 않습니다.

당장, 시민대책위원회는 풍산공장 이전과 땅 매입 특혜 시비와 풍산공장 터 중금속 오염, 해고 노동자 문제 등이 전혀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강경 투쟁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노정현/센텀2지구 시민대책위원회 : "그린벨트 해제가 이뤄지면 (풍산) 땅값은 6천억, 7천억 원으로 더 뛰겠죠? 뭔가 이상하지 않습니까. 국가기관과 부산 자치행정이 오로지 재벌들을 위해 일하고 있습니다."]

장밋빛·졸속이라는 비판을 받아오다 5차례 만에 '그린벨트 해제'라는 큰 산을 넘은 센텀2지구 사업.

이미 제기된 산적한 현안에 어떻게 대처할지, 부산시 사업 추진 과정도 험난한 앞날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 센텀2지구 그린벨트 해제 ‘조건부 통과’
    • 입력 2020.03.26 (22:22)
    • 수정 2020.03.26 (22:47)
    뉴스9(부산)
센텀2지구 그린벨트 해제 ‘조건부 통과’
[앵커]

센텀2지구 사업이 첫 관문을 통과했습니다.

그동안 센텀2지구 첨단산업단지 조성 예정지에 대한 '그린벨트 해제'가 4번 연속 보류됐는데, 오늘 열린 국토교통부 심의에서 그린벨트 해제가 결정됐기 때문입니다.

다만 제법 많은 조건이 붙었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02만 제곱미터 규모의 센텀2지구 사업 예정지  절반을 차지하는 방위사업체 풍산.  

이 땅에 묶인 그린벨트를 풀고 공장 땅을 사들이는 게 센텀2지구 사업의 시작입니다.

그동안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는 4차례 연속 그린벨트 해제를 '보류'했지만  오늘 열린 심의에서, '해제' 결정을 했습니다.

센텀2지구 첨단산단 조성 사업이 첫발을 내딛은 셈입니다. 

[오거돈/부산시장 : "센텀2지구는 부산 첨단산업의 미래를 결정할 화룡점정의 산단임을 확신합니다. 부산의 산업 경쟁력을 글로벌 수준으로 확 끌어올릴 수 있도록 우수 기업을 유치하고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겠습니다."]

그린벨트는 해제했지만 국토부는 몇몇 조건을 달고 보완을 요청했습니다.

풍산 땅 보상비 산정 근거와 토양·수질오염 현황과 복원 대책, 환경영향평가 2등급지의 토지이용계획 등을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이처럼 센텀2지구 사업이 순탄치만은 않습니다.

당장, 시민대책위원회는 풍산공장 이전과 땅 매입 특혜 시비와 풍산공장 터 중금속 오염, 해고 노동자 문제 등이 전혀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강경 투쟁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노정현/센텀2지구 시민대책위원회 : "그린벨트 해제가 이뤄지면 (풍산) 땅값은 6천억, 7천억 원으로 더 뛰겠죠? 뭔가 이상하지 않습니까. 국가기관과 부산 자치행정이 오로지 재벌들을 위해 일하고 있습니다."]

장밋빛·졸속이라는 비판을 받아오다 5차례 만에 '그린벨트 해제'라는 큰 산을 넘은 센텀2지구 사업.

이미 제기된 산적한 현안에 어떻게 대처할지, 부산시 사업 추진 과정도 험난한 앞날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