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원 1차 방역 ‘엉터리’…교육청 “이제는 철저히”
입력 2020.03.26 (22:34) 수정 2020.03.26 (22:37)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학원 1차 방역 ‘엉터리’…교육청 “이제는 철저히”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원도교육청은 지난주부터 도내 학원과 교습소 3,000여 곳에서 대대적인 코로나 차단 방역을 실시했습니다. 

춘천의 경우, 곳곳에서 방역이 너무 허술하다는 지적이 쏟아졌는데요. 

방역지침부터 관리감독까지 제대로 된 게 없었습니다. 

임서영 기자가 고발합니다.

[리포트]

지난주 춘천의 여러 학원에서 실시된 방역 작업 현장 사진입니다. 

원래는 실내 전체를 연기로 소독해야하지만, 당시 방역은 분무기로 바닥에 소독약을 뿌리는 수준에 그쳤습니다. 

[학원 관계자/음성변조 : "평상시에 보지 못했던 소독기로 물이 칙칙 나오는걸로, 책상이라든가 손잡이라든가 이런 게 소독되는 줄 알았는데 바닥 위주로 하고 그냥 가시더라고요."]

학원 차량에 대해선 아예 소독을 안 한 곳도 있었습니다. 

[학원 관계자/음성변조 : "학원차나 이런 걸 물어보지 않으셨어요?"]

학원 차량은 없었어요

당초 춘천교육지원청이 방역업체들에게 요구한 과업지시서입니다. 

학원 차량에 대해선 언급조차 없습니다. 

[진희석/학원총연합회 춘천시분회장 : "현장에서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지그 업체가 어떻게 하고 있는지에 대한 가이드라인이나 매뉴얼이나 이런 걸 전혀 갖고 있지 않다는 거예요."]

차량 소독이 제대로 될 리 없었습니다.

1차 방역이 진행되는 동안 담당 교육지원청은 작업지시서 이행 여부 등을 포함해 단 한 차례도 현장 확인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 결과, 소독 작업에도 구멍이 생겼습니다. 

[방역 업체/음성변조 : "초미립자 살포기로 돼 있었는데 우리도 미쳐 못 본 거고 솔직히, 정확하게 지시가 안 되다 보니까 그렇게 했었어요"]

춘천교육지원청은 관리 감독이 부족했다고 인정했습니다. 

[춘천교육지원청 담당자/음성녹취 : "현장 점검은 못했었고요. 그리고 지금 업무들이 너무 많이 가중이 돼 있어서 업체말만 저희가 믿었던 부분이 있어요."]

춘천교육지원청은 개학 전까지 남은 기간만이라도 방역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임서영입니다.
  • 학원 1차 방역 ‘엉터리’…교육청 “이제는 철저히”
    • 입력 2020.03.26 (22:34)
    • 수정 2020.03.26 (22:37)
    뉴스9(춘천)
학원 1차 방역 ‘엉터리’…교육청 “이제는 철저히”
[앵커]

강원도교육청은 지난주부터 도내 학원과 교습소 3,000여 곳에서 대대적인 코로나 차단 방역을 실시했습니다. 

춘천의 경우, 곳곳에서 방역이 너무 허술하다는 지적이 쏟아졌는데요. 

방역지침부터 관리감독까지 제대로 된 게 없었습니다. 

임서영 기자가 고발합니다.

[리포트]

지난주 춘천의 여러 학원에서 실시된 방역 작업 현장 사진입니다. 

원래는 실내 전체를 연기로 소독해야하지만, 당시 방역은 분무기로 바닥에 소독약을 뿌리는 수준에 그쳤습니다. 

[학원 관계자/음성변조 : "평상시에 보지 못했던 소독기로 물이 칙칙 나오는걸로, 책상이라든가 손잡이라든가 이런 게 소독되는 줄 알았는데 바닥 위주로 하고 그냥 가시더라고요."]

학원 차량에 대해선 아예 소독을 안 한 곳도 있었습니다. 

[학원 관계자/음성변조 : "학원차나 이런 걸 물어보지 않으셨어요?"]

학원 차량은 없었어요

당초 춘천교육지원청이 방역업체들에게 요구한 과업지시서입니다. 

학원 차량에 대해선 언급조차 없습니다. 

[진희석/학원총연합회 춘천시분회장 : "현장에서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지그 업체가 어떻게 하고 있는지에 대한 가이드라인이나 매뉴얼이나 이런 걸 전혀 갖고 있지 않다는 거예요."]

차량 소독이 제대로 될 리 없었습니다.

1차 방역이 진행되는 동안 담당 교육지원청은 작업지시서 이행 여부 등을 포함해 단 한 차례도 현장 확인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 결과, 소독 작업에도 구멍이 생겼습니다. 

[방역 업체/음성변조 : "초미립자 살포기로 돼 있었는데 우리도 미쳐 못 본 거고 솔직히, 정확하게 지시가 안 되다 보니까 그렇게 했었어요"]

춘천교육지원청은 관리 감독이 부족했다고 인정했습니다. 

[춘천교육지원청 담당자/음성녹취 : "현장 점검은 못했었고요. 그리고 지금 업무들이 너무 많이 가중이 돼 있어서 업체말만 저희가 믿었던 부분이 있어요."]

춘천교육지원청은 개학 전까지 남은 기간만이라도 방역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임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