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속초·인제·고성·양양’ 후보 선거 공약은?
입력 2020.03.26 (22:36)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속초·인제·고성·양양’ 후보 선거 공약은?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계속해서, 마지막으로 속초·인제·고성·양양 선거구에 출마한 후보자들의 4대 공약입니다. 



정면구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이동기 후보는 군인 주소지 이전을 위한 주민등록법 개정을 첫 번째 공약으로 제시했습니다. 



지역에 거주하는 군인을 주민등록 인구로 반영하고, 인구를 고려한 교부세 산정 방식도 개선할 계획입니다. 



장애인 평생교육법을 제정하고, 미시령터널 통행료 무료화와 국가 매입도 추진한다는 구상입니다.  



산부인과 설치와 공동육아 확대 등 공공의료 서비스 확대와 복지시설 확충도 공약했습니다. 



통합당 이양수 후보는 설악권 동반 성장을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을 최우선 공약으로 제시했습니다. 



4개 시군 공동사업과 연계사업을 발굴해, 성장 발판을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동서고속철도 시대에 대비한 연계 발전 전략을 수립하고, 설악권을 체류형 명품관광도시로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분만실 확충과 청소년 체험시설 유치 등을 통한 아이와 부모, 어르신이 행복한 설악도 공약했습니다. 



무소속 황정기 후보는 설악동 개발과 활성화를 주요 공약으로 제시했습니다.  



동서고속화철도 시대를 앞두고 인제군 지역별로 특화사업을 지원하고 육성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금강산관광 중단으로 타격이 큰 고성군에는 차별화된 북한특구를 조성해, 관광객을 유치한다는 구상입니다. 



설악산 오색케이블카의 기본 계획 마련 등 사업을 다시 준비한다는 계획도 내놨습니다. 



국가혁명배당금당 김도경 후보는 KBS에 공약을 보내오지 않았습니다. 



후보들의 공약 가운데, 실현되기 어렵거나, 구체성이 떨어지는 보여주기식 정책도 분명 있을 겁니다. 



물론 판단은 유권자들의 몫입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 ‘속초·인제·고성·양양’ 후보 선거 공약은?
    • 입력 2020.03.26 (22:36)
    뉴스9(강릉)
‘속초·인제·고성·양양’ 후보 선거 공약은?
[앵커]



계속해서, 마지막으로 속초·인제·고성·양양 선거구에 출마한 후보자들의 4대 공약입니다. 



정면구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이동기 후보는 군인 주소지 이전을 위한 주민등록법 개정을 첫 번째 공약으로 제시했습니다. 



지역에 거주하는 군인을 주민등록 인구로 반영하고, 인구를 고려한 교부세 산정 방식도 개선할 계획입니다. 



장애인 평생교육법을 제정하고, 미시령터널 통행료 무료화와 국가 매입도 추진한다는 구상입니다.  



산부인과 설치와 공동육아 확대 등 공공의료 서비스 확대와 복지시설 확충도 공약했습니다. 



통합당 이양수 후보는 설악권 동반 성장을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을 최우선 공약으로 제시했습니다. 



4개 시군 공동사업과 연계사업을 발굴해, 성장 발판을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동서고속철도 시대에 대비한 연계 발전 전략을 수립하고, 설악권을 체류형 명품관광도시로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분만실 확충과 청소년 체험시설 유치 등을 통한 아이와 부모, 어르신이 행복한 설악도 공약했습니다. 



무소속 황정기 후보는 설악동 개발과 활성화를 주요 공약으로 제시했습니다.  



동서고속화철도 시대를 앞두고 인제군 지역별로 특화사업을 지원하고 육성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금강산관광 중단으로 타격이 큰 고성군에는 차별화된 북한특구를 조성해, 관광객을 유치한다는 구상입니다. 



설악산 오색케이블카의 기본 계획 마련 등 사업을 다시 준비한다는 계획도 내놨습니다. 



국가혁명배당금당 김도경 후보는 KBS에 공약을 보내오지 않았습니다. 



후보들의 공약 가운데, 실현되기 어렵거나, 구체성이 떨어지는 보여주기식 정책도 분명 있을 겁니다. 



물론 판단은 유권자들의 몫입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