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등생 뺑소니’ 카자흐스탄인, 항소심서 감형
입력 2020.03.26 (22:49) 수정 2020.03.26 (22:51)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초등생 뺑소니’ 카자흐스탄인, 항소심서 감형
동영상영역 끝
무면허로 차를 몰다 초등학생을 치어 다치게 한 뒤 본국으로 달아났던 카자흐스탄인 21살 A 씨가 감형됐습니다. 

창원지법 항소심 재판부는 오늘(26일) A 씨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9월 창원시 진해구의 한 도로에서 초등학교 1학년 남학생을 치고 카자흐스탄으로 달아났다가 한 달 뒤 자진 입국했습니다.
 
  • ‘초등생 뺑소니’ 카자흐스탄인, 항소심서 감형
    • 입력 2020.03.26 (22:49)
    • 수정 2020.03.26 (22:51)
    뉴스9(창원)
‘초등생 뺑소니’ 카자흐스탄인, 항소심서 감형
무면허로 차를 몰다 초등학생을 치어 다치게 한 뒤 본국으로 달아났던 카자흐스탄인 21살 A 씨가 감형됐습니다. 

창원지법 항소심 재판부는 오늘(26일) A 씨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9월 창원시 진해구의 한 도로에서 초등학교 1학년 남학생을 치고 카자흐스탄으로 달아났다가 한 달 뒤 자진 입국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