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포드, 북미공장 4월6일부터 순차적 생산 재개
입력 2020.03.26 (23:01) 국제
포드, 북미공장 4월6일부터 순차적 생산 재개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19일부터 북미공장 가동을 중단했던 미국 포드 자동차가 4월 초부터 순차적으로 재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포드 자동차는 현지시간 26일 북미 핵심 공장에서의 자동차 생산을 4월6일부터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CNBC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포드 퓨전'과 `링컨 MKZ'를 생산하는 멕시코 공장은 4월6일부터 재가동되고, 4월14일부터는 트럭과 SUV 차량 등을 생산하는 미국 미시간, 켄터키, 미주리, 오하이오 공장이 재가동할 예정이다.

포드는 당초 공장 중단 기간을 오는 30일까지로 설정했다가 이번 주 초 기존 시한을 연장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포드의 북미지역 사장인 쿠마르 갈호트라는 성명을 통해 "근로자들을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추가적인 안전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포드의 공장 재가동 계획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4일 부활절(4월 12일)까지는 경제 활동을 포함해 미국이 다시 정상적으로 가동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힌 뒤 이틀 만에 나온 것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포드, 북미공장 4월6일부터 순차적 생산 재개
    • 입력 2020.03.26 (23:01)
    국제
포드, 북미공장 4월6일부터 순차적 생산 재개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19일부터 북미공장 가동을 중단했던 미국 포드 자동차가 4월 초부터 순차적으로 재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포드 자동차는 현지시간 26일 북미 핵심 공장에서의 자동차 생산을 4월6일부터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CNBC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포드 퓨전'과 `링컨 MKZ'를 생산하는 멕시코 공장은 4월6일부터 재가동되고, 4월14일부터는 트럭과 SUV 차량 등을 생산하는 미국 미시간, 켄터키, 미주리, 오하이오 공장이 재가동할 예정이다.

포드는 당초 공장 중단 기간을 오는 30일까지로 설정했다가 이번 주 초 기존 시한을 연장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포드의 북미지역 사장인 쿠마르 갈호트라는 성명을 통해 "근로자들을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추가적인 안전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포드의 공장 재가동 계획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4일 부활절(4월 12일)까지는 경제 활동을 포함해 미국이 다시 정상적으로 가동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힌 뒤 이틀 만에 나온 것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