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혼돈의 선거②] 통합당 김종인 등판…의원 7명 미래한국당으로
입력 2020.03.27 (06:25) 수정 2020.03.27 (06:3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혼돈의 선거②] 통합당 김종인 등판…의원 7명 미래한국당으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래통합당은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를 총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해 선거 전략을 맡기기로 했습니다.

어젯밤 늦게는 비례대표 국회의원 7명을 제명해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보냈습니다.

송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입한다 안 한다, 말만 무성했던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

결국 총선을 20일 앞두고 등판했습니다.

[김종인/전 민주당 대표 : "가급적 제가 지금 최대한의 노력을 경주하면 소기의 성과도 발생할 수 있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을 합니다."]

사실상 총선 전략 전권을 넘겨받았습니다.

[박형준/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 "황 대표께서도 종로 선거에 지금 집중을 해야 되는 시점이기 때문에, 선거에 관한 전반적인 일은 김종인 대표께 일임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공천 후유증은 계속됐습니다.

공관위의 재 결정을 최고위원회가 또 뒤집어서 민경욱 의원 공천이 유지된데 대해 경쟁자였던 민현주 전 의원은 "친황 체제 마지막 발악"이라 했고, 당내에선 "사기당한 심정"이란 말이 나왔는데 황 대표는 이렇게 자평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공정한 공천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했고 또 혁신 공천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했습니다."]

공천에서 탈락했던 경북 경주의 김석기 의원과 부산 금정의 백종헌 전 부산시의장은 공천 막차를 탔습니다.

통합당은 어젯밤 늦게 의원총회를 열어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길 김규환, 김순례 의원 등 비례 의원 7명을 제명했습니다.

이들 의원들의 이적으로 미래한국당 의석 수는 17석까지 늘어나게 됐습니다.

비례대표 투표 용지에서 정당의 위치는 오늘 의석수를 기준으로 정해집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혼돈의 선거②] 통합당 김종인 등판…의원 7명 미래한국당으로
    • 입력 2020.03.27 (06:25)
    • 수정 2020.03.27 (06:34)
    뉴스광장 1부
[혼돈의 선거②] 통합당 김종인 등판…의원 7명 미래한국당으로
[앵커]

미래통합당은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를 총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해 선거 전략을 맡기기로 했습니다.

어젯밤 늦게는 비례대표 국회의원 7명을 제명해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보냈습니다.

송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입한다 안 한다, 말만 무성했던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

결국 총선을 20일 앞두고 등판했습니다.

[김종인/전 민주당 대표 : "가급적 제가 지금 최대한의 노력을 경주하면 소기의 성과도 발생할 수 있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을 합니다."]

사실상 총선 전략 전권을 넘겨받았습니다.

[박형준/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 "황 대표께서도 종로 선거에 지금 집중을 해야 되는 시점이기 때문에, 선거에 관한 전반적인 일은 김종인 대표께 일임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공천 후유증은 계속됐습니다.

공관위의 재 결정을 최고위원회가 또 뒤집어서 민경욱 의원 공천이 유지된데 대해 경쟁자였던 민현주 전 의원은 "친황 체제 마지막 발악"이라 했고, 당내에선 "사기당한 심정"이란 말이 나왔는데 황 대표는 이렇게 자평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공정한 공천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했고 또 혁신 공천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했습니다."]

공천에서 탈락했던 경북 경주의 김석기 의원과 부산 금정의 백종헌 전 부산시의장은 공천 막차를 탔습니다.

통합당은 어젯밤 늦게 의원총회를 열어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길 김규환, 김순례 의원 등 비례 의원 7명을 제명했습니다.

이들 의원들의 이적으로 미래한국당 의석 수는 17석까지 늘어나게 됐습니다.

비례대표 투표 용지에서 정당의 위치는 오늘 의석수를 기준으로 정해집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