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페루 고립 한국인 198명, 전세기로 귀국길 올라
입력 2020.03.27 (07:29) 수정 2020.03.27 (07:37) 국제
페루 고립 한국인 198명, 전세기로 귀국길 올라
페루 정부의 국경 폐쇄로 발이 묶였던 여행객과 봉사단원 등 한국인 198명이 한국 정부가 마련한 임시 항공편으로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현지시간 26일 오후 4시 수도 리마의 군 공항에서 한국인들을 태운 아에로멕시코 항공기가 이륙했다고 주 페루 한국대사관이 밝혔습니다.

198명 모두 발열 등 이상 증상이 없어 무사히 탑승했다고 대사관은 전했습니다.

이 항공기는 멕시코 티후아나에 들러 급유한 후 한국시간 28일 오전 6시 20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페루 정부는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해 전 국민에 자가격리 명령을 내리고 17일부터 입출국을 모두 막았습니다.

페루 곳곳에 있던 한국인 여행객 등 단기 체류자들과 철수 명령이 내려진 한국국제협력단(KOICA) 봉사단원들은 페루 내에서 봉사나 여행을 이어갈 수도, 귀국길에 오를 수도 없는 처지가 됐습니다.

이에 외교부와 주 페루 대사관이 현지 정부와 협의해 한국인들의 이동과 출국, 전세기 이착륙 허가를 받아내고, 한국-멕시코 노선을 운영하는 멕시코 항공사와 협상해 임시 항공편을 마련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페루 고립 한국인 198명, 전세기로 귀국길 올라
    • 입력 2020.03.27 (07:29)
    • 수정 2020.03.27 (07:37)
    국제
페루 고립 한국인 198명, 전세기로 귀국길 올라
페루 정부의 국경 폐쇄로 발이 묶였던 여행객과 봉사단원 등 한국인 198명이 한국 정부가 마련한 임시 항공편으로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현지시간 26일 오후 4시 수도 리마의 군 공항에서 한국인들을 태운 아에로멕시코 항공기가 이륙했다고 주 페루 한국대사관이 밝혔습니다.

198명 모두 발열 등 이상 증상이 없어 무사히 탑승했다고 대사관은 전했습니다.

이 항공기는 멕시코 티후아나에 들러 급유한 후 한국시간 28일 오전 6시 20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페루 정부는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해 전 국민에 자가격리 명령을 내리고 17일부터 입출국을 모두 막았습니다.

페루 곳곳에 있던 한국인 여행객 등 단기 체류자들과 철수 명령이 내려진 한국국제협력단(KOICA) 봉사단원들은 페루 내에서 봉사나 여행을 이어갈 수도, 귀국길에 오를 수도 없는 처지가 됐습니다.

이에 외교부와 주 페루 대사관이 현지 정부와 협의해 한국인들의 이동과 출국, 전세기 이착륙 허가를 받아내고, 한국-멕시코 노선을 운영하는 멕시코 항공사와 협상해 임시 항공편을 마련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