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SOS “일생을 품은 앨범…빌보드 정상 노려볼만”
입력 2020.03.27 (08:00) 수정 2020.03.27 (08:02) 연합뉴스
5SOS “일생을 품은 앨범…빌보드 정상 노려볼만”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경쾌한 멜로디 사이로 중간중간 기타 뜯기는 소리와 쿵쿵대는 드럼 소리가 들린다. 중독성 있는 훅(hook)을 흥얼거리게 하면서도 묘하게 록 사운드가 섞여 있다.

호주 출신 4인조 밴드 '파이브 세컨즈 오브 서머'(5 Seconds Of Summer·이하 5SOS) 음악은 팝인 듯하면서도 록 같고, 록인 듯하면서도 팝 같다.

이런 매력으로 록이 낯선 이들까지 사로잡았다. 밴드로는 최초로 데뷔 후 지금까지 낸 앨범 3장 모두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1위에 올랐다.

국내에서도 '오소스'라는 별명으로 불리며 인기를 높이는 5SOS가 2년 만에 정규 4집 '캄'(CALM)을 오는 27일 내놓는다.

이들은 음반 발매 전 유통사 유니버설뮤직을 통해 한 서면 인터뷰에서 앨범명은 캘럼 후드(Calum Hood), 애슈턴 어윈(Ashton Irwin), 루크 헤밍스(Luke Hemmings), 마이클 클리퍼드(Micheal Clifford)로 구성된 밴드 멤버 각 이름 앞글자를 합쳐 만들었다며 "밴드 초창기 팬들이 붙여준 이름이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캄'은 언제나 마치 밴드 두번째 이름처럼 따라다녔어요. 멤버들이 그 어느 때 보다 하나가 됐다고 느낀 우리는 드디어 앨범을 발매하게 됐고, 마침 '캄'이라는 이름이 떠올랐죠. 다양한 의미로 해석될 수 있겠지만, 그 중심에는 다름 아닌 우리 네 명이 있다고 생각해요."(기타리스트 클리퍼드)

이번 앨범에는 멤버들 이름뿐만 아니라 이들의 인생까지 함축해 담겼다.

2011년 밴드를 결성 후 유튜브에 다른 아티스트 커버곡을 올리며 명성을 얻었고, 이후 정식으로 데뷔해 승승장구한 '밴드의 역사'가 아니라 멤버 '개인의 경험'이 녹아들었다.

"'캄'은 멤버들 일생을 품은 앨범이에요…밴드 중심으로 이루어졌다기보다 각 멤버 개별적인 색깔이 합쳐져 만들어졌죠. 이번 앨범을 통해 음악 작업 욕구를 충분히 배출했다고 느껴요."(보컬 헤밍스)

신보에는 정식 발매일에 앞서 공개한 '이지어'(Easier), '티스'(Teeth) 등을 포함해 열다섯 트랙이 담겼다.

고향을 향한 그리움을 리드미컬한 록 사운드에 담아낸 '레드 데저트'(Red Desert)부터 사랑하는 사람에게 마음을 고백하는 세레나데 '와일드플라워'(Wildflower), 소년이 남자가 되는 성장기를 리듬앤드블루스(R&B)에 녹인 '올드 미', U2 기타리스트 디 에지가 참여해 화제가 된 곡 '베스트 이어즈'(Best Years)까지 다채로운 곡으로 채워졌다.

1·2집이 10대의 패기를 담은 팝 펑크를 기반으로 했다면 전작 '영블러드'(Youngblood)에서는 팝 색채가 더 강해졌다. 그리고 새 앨범에선 '록밴드'로서 정체성은 지키면서도 장르에 한계를 두지 않는 5SOS만의 스타일을 추구하는 모습이 엿보인다.

"3집부터 다양한 시도를 했어요. 그런 시도들이 또 새로운 영향을 미치면서 신디사이저를 사용한 다양한 사운드도 만들 수 있었던 것 같아요."(헤밍스)

2011년 밴드 결성 당시 네 멤버는 모두 10대 소년이었다. 4집을 내는 지금 이들 모두 20대 청년이 됐고, 6년간 음악 작업과 무대 경험으로 한층 더 성장했다.

그래서인지 이들은 인터뷰에서 '성장'을 강조했다.

클리퍼드는 이번 앨범을 두고 "멤버들이 성인으로서 새로운 시기를 맞이할 수 있었던 전환점이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성장하며 본인이 즐거워하는 것들로부터 영향을 받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멤버 간 공통분모도 중요하지만, 다양한 차이점이 밴드 내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밴드를 더욱 특별하게 만드니까요."(베이시스트 후드)

어릴 적부터 고향 땅을 떠나 미국에서 활동한 이들은 출생지인 호주에 대한 애정이 대단하다.

호주 산불 기금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된 G'Day USA 행사에 출연해 '레드 데저트' 무대를 처음 공개하기도 했다.

"최근에도 록밴드 또는 팝 록밴드로서 전 세계에 호주의 이름을 알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호주에서 뮤직비디오를 촬영하고 자선 이벤트에도 참여하며 나라를 알리기 위해 이런 좋은 일을 하는 건 굉장히 중요하다고 봐요."(헤밍스)

5SOS가 이번 앨범으로도 '빌보드 200' 정상에 설지도 주목된다. 이들은 최고의 앨범을 만들어야 한다는 부담감은 늘 존재한다며 성적이 그 중요한 지표 중 하나라는 것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 자신감도 드러냈다.

"저희는 항상 저희가 만족하는 음악을 만들어요. 이런 결과물을 좋아해 주는 팬들 덕분에 지금까지 차트 1위를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번에도 많은 사랑을 해주신다면 1위를 조심스럽게 노려볼 수 있지 않을까요. 뭐 그렇지 않다 해도 괜찮아요 "(헤밍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5SOS “일생을 품은 앨범…빌보드 정상 노려볼만”
    • 입력 2020.03.27 (08:00)
    • 수정 2020.03.27 (08:02)
    연합뉴스
5SOS “일생을 품은 앨범…빌보드 정상 노려볼만”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경쾌한 멜로디 사이로 중간중간 기타 뜯기는 소리와 쿵쿵대는 드럼 소리가 들린다. 중독성 있는 훅(hook)을 흥얼거리게 하면서도 묘하게 록 사운드가 섞여 있다.

호주 출신 4인조 밴드 '파이브 세컨즈 오브 서머'(5 Seconds Of Summer·이하 5SOS) 음악은 팝인 듯하면서도 록 같고, 록인 듯하면서도 팝 같다.

이런 매력으로 록이 낯선 이들까지 사로잡았다. 밴드로는 최초로 데뷔 후 지금까지 낸 앨범 3장 모두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1위에 올랐다.

국내에서도 '오소스'라는 별명으로 불리며 인기를 높이는 5SOS가 2년 만에 정규 4집 '캄'(CALM)을 오는 27일 내놓는다.

이들은 음반 발매 전 유통사 유니버설뮤직을 통해 한 서면 인터뷰에서 앨범명은 캘럼 후드(Calum Hood), 애슈턴 어윈(Ashton Irwin), 루크 헤밍스(Luke Hemmings), 마이클 클리퍼드(Micheal Clifford)로 구성된 밴드 멤버 각 이름 앞글자를 합쳐 만들었다며 "밴드 초창기 팬들이 붙여준 이름이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캄'은 언제나 마치 밴드 두번째 이름처럼 따라다녔어요. 멤버들이 그 어느 때 보다 하나가 됐다고 느낀 우리는 드디어 앨범을 발매하게 됐고, 마침 '캄'이라는 이름이 떠올랐죠. 다양한 의미로 해석될 수 있겠지만, 그 중심에는 다름 아닌 우리 네 명이 있다고 생각해요."(기타리스트 클리퍼드)

이번 앨범에는 멤버들 이름뿐만 아니라 이들의 인생까지 함축해 담겼다.

2011년 밴드를 결성 후 유튜브에 다른 아티스트 커버곡을 올리며 명성을 얻었고, 이후 정식으로 데뷔해 승승장구한 '밴드의 역사'가 아니라 멤버 '개인의 경험'이 녹아들었다.

"'캄'은 멤버들 일생을 품은 앨범이에요…밴드 중심으로 이루어졌다기보다 각 멤버 개별적인 색깔이 합쳐져 만들어졌죠. 이번 앨범을 통해 음악 작업 욕구를 충분히 배출했다고 느껴요."(보컬 헤밍스)

신보에는 정식 발매일에 앞서 공개한 '이지어'(Easier), '티스'(Teeth) 등을 포함해 열다섯 트랙이 담겼다.

고향을 향한 그리움을 리드미컬한 록 사운드에 담아낸 '레드 데저트'(Red Desert)부터 사랑하는 사람에게 마음을 고백하는 세레나데 '와일드플라워'(Wildflower), 소년이 남자가 되는 성장기를 리듬앤드블루스(R&B)에 녹인 '올드 미', U2 기타리스트 디 에지가 참여해 화제가 된 곡 '베스트 이어즈'(Best Years)까지 다채로운 곡으로 채워졌다.

1·2집이 10대의 패기를 담은 팝 펑크를 기반으로 했다면 전작 '영블러드'(Youngblood)에서는 팝 색채가 더 강해졌다. 그리고 새 앨범에선 '록밴드'로서 정체성은 지키면서도 장르에 한계를 두지 않는 5SOS만의 스타일을 추구하는 모습이 엿보인다.

"3집부터 다양한 시도를 했어요. 그런 시도들이 또 새로운 영향을 미치면서 신디사이저를 사용한 다양한 사운드도 만들 수 있었던 것 같아요."(헤밍스)

2011년 밴드 결성 당시 네 멤버는 모두 10대 소년이었다. 4집을 내는 지금 이들 모두 20대 청년이 됐고, 6년간 음악 작업과 무대 경험으로 한층 더 성장했다.

그래서인지 이들은 인터뷰에서 '성장'을 강조했다.

클리퍼드는 이번 앨범을 두고 "멤버들이 성인으로서 새로운 시기를 맞이할 수 있었던 전환점이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성장하며 본인이 즐거워하는 것들로부터 영향을 받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멤버 간 공통분모도 중요하지만, 다양한 차이점이 밴드 내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밴드를 더욱 특별하게 만드니까요."(베이시스트 후드)

어릴 적부터 고향 땅을 떠나 미국에서 활동한 이들은 출생지인 호주에 대한 애정이 대단하다.

호주 산불 기금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된 G'Day USA 행사에 출연해 '레드 데저트' 무대를 처음 공개하기도 했다.

"최근에도 록밴드 또는 팝 록밴드로서 전 세계에 호주의 이름을 알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호주에서 뮤직비디오를 촬영하고 자선 이벤트에도 참여하며 나라를 알리기 위해 이런 좋은 일을 하는 건 굉장히 중요하다고 봐요."(헤밍스)

5SOS가 이번 앨범으로도 '빌보드 200' 정상에 설지도 주목된다. 이들은 최고의 앨범을 만들어야 한다는 부담감은 늘 존재한다며 성적이 그 중요한 지표 중 하나라는 것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 자신감도 드러냈다.

"저희는 항상 저희가 만족하는 음악을 만들어요. 이런 결과물을 좋아해 주는 팬들 덕분에 지금까지 차트 1위를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번에도 많은 사랑을 해주신다면 1위를 조심스럽게 노려볼 수 있지 않을까요. 뭐 그렇지 않다 해도 괜찮아요 "(헤밍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