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박원순 “신천지는 반사회적 단체 분명”…검찰 수사 촉구
입력 2020.03.27 (09:25) 수정 2020.03.27 (09:29) 사회
박원순 “신천지는 반사회적 단체 분명”…검찰 수사 촉구
박원순 서울시장은 코로나19 사태의 책임이 신천지교에 있다며 검찰이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박 시장은 오늘(27일) 서울시 미디어재단인 tbs 라디오의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신천지는 반사회적 단체인 것이 분명하다"며 "검찰이 수사를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시는 어제(26일) 신천지가 다른 교회 등에 '특전대'라 불리는 인원을 보내 포교한다는 내용의 신천지 내부 문건을 공개했습니다.

특전대는 소위 '추수꾼'으로 알려진 신천지의 포교 인력이라는 게 서울시의 설명입니다.

박 시장은 "이런 문건은 저희가 행정조사에서 가져온 많은 문서 속에 섞여 있었다. 이를 하나하나 꼼꼼하게 확인해서 찾아냈다"고 확보 경위를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문건을 간절히 찾았던 이유는 신천지가 제출한 교육생이나 신도 명단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았기 때문"이라며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추수꾼의 존재를 인지했고 이들이 방역의 구멍이라고 봤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시장은 "이런 부분을 검찰이 압수수색을 해서 찾아냈더라면 방역에 아주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며 "서울시는 압수수색 권한이 없으므로 압수수색이 참 간절했다. 신천지의 비협조적 태도로 방역에 큰 차질을 빚었고 지금도 그렇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사태의 책임이 신천지에 있다는 주장을 여러 차례 한 바 있습니다.

앞서 서울시는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을 살인죄로 검찰에 고발했고, 박 시장은 이 총회장의 체포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요청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박원순 “신천지는 반사회적 단체 분명”…검찰 수사 촉구
    • 입력 2020.03.27 (09:25)
    • 수정 2020.03.27 (09:29)
    사회
박원순 “신천지는 반사회적 단체 분명”…검찰 수사 촉구
박원순 서울시장은 코로나19 사태의 책임이 신천지교에 있다며 검찰이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박 시장은 오늘(27일) 서울시 미디어재단인 tbs 라디오의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신천지는 반사회적 단체인 것이 분명하다"며 "검찰이 수사를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시는 어제(26일) 신천지가 다른 교회 등에 '특전대'라 불리는 인원을 보내 포교한다는 내용의 신천지 내부 문건을 공개했습니다.

특전대는 소위 '추수꾼'으로 알려진 신천지의 포교 인력이라는 게 서울시의 설명입니다.

박 시장은 "이런 문건은 저희가 행정조사에서 가져온 많은 문서 속에 섞여 있었다. 이를 하나하나 꼼꼼하게 확인해서 찾아냈다"고 확보 경위를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문건을 간절히 찾았던 이유는 신천지가 제출한 교육생이나 신도 명단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았기 때문"이라며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추수꾼의 존재를 인지했고 이들이 방역의 구멍이라고 봤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시장은 "이런 부분을 검찰이 압수수색을 해서 찾아냈더라면 방역에 아주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며 "서울시는 압수수색 권한이 없으므로 압수수색이 참 간절했다. 신천지의 비협조적 태도로 방역에 큰 차질을 빚었고 지금도 그렇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사태의 책임이 신천지에 있다는 주장을 여러 차례 한 바 있습니다.

앞서 서울시는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을 살인죄로 검찰에 고발했고, 박 시장은 이 총회장의 체포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요청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