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조주빈 이틀째 소환…추가 범행 드러날까
입력 2020.03.27 (12:01) 수정 2020.03.27 (12:5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조주빈 이틀째 소환…추가 범행 드러날까
동영상영역 끝
[앵커]

텔레그램에서 아동 청소년 성 착취 영상 등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오늘 검찰에 다시 소환됐습니다.

검찰은 조 씨를 상대로 공범들 사이의 역할 분담을 묻는 한편, 또 다른 범행에 대한 단서를 찾는 데도 집중하고 있습니다.

오승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조주빈이 오늘 오전 10시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소환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팀은 어제에 이어 오늘 조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전 9시 30분쯤 검찰청사 별관 구치감에 도착한 조 씨는, 이후 가족과 한 차례 통화한 뒤, 오전 10시 20분쯤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어제 변호인을 선임하지 못해 혼자 조사를 받은 조 씨는 변호인 선임 문제를 놓고 가족과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오늘도 변호인 없이 혼자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10시간가량 진행된 어제 조사에서, 조 씨는 묵비권을 행사하지 않고 별다른 특이사항 없이 조사를 마쳤습니다.

경찰 수사기록 만 2천 쪽을 받은 검찰은, 조주빈의 성장배경과 범행 전 생활, 혐의 인정 여부 등을 조사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 조사에서는 조 씨의 12개 혐의를 중심으로, 조 씨에게 '박사방'의 운영 실태 등을 구체적으로 캐묻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검찰은 조 씨와 다른 가담자의 공범 관계와 역할 분담을 캐묻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박사방' 회원들을 함께 처벌하기 위해, 조직범죄 혐의 적용 여부를 판단하려면 우선 박사방의 운영 실태를 정확히 파악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조 씨에 대한 구속기간을 한 번 더 연장해 최장 20일 동안 보강 수사를 한 뒤 조 씨를 재판에 넘길 방침입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 검찰, 조주빈 이틀째 소환…추가 범행 드러날까
    • 입력 2020.03.27 (12:01)
    • 수정 2020.03.27 (12:58)
    뉴스 12
검찰, 조주빈 이틀째 소환…추가 범행 드러날까
[앵커]

텔레그램에서 아동 청소년 성 착취 영상 등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오늘 검찰에 다시 소환됐습니다.

검찰은 조 씨를 상대로 공범들 사이의 역할 분담을 묻는 한편, 또 다른 범행에 대한 단서를 찾는 데도 집중하고 있습니다.

오승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조주빈이 오늘 오전 10시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소환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팀은 어제에 이어 오늘 조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전 9시 30분쯤 검찰청사 별관 구치감에 도착한 조 씨는, 이후 가족과 한 차례 통화한 뒤, 오전 10시 20분쯤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어제 변호인을 선임하지 못해 혼자 조사를 받은 조 씨는 변호인 선임 문제를 놓고 가족과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오늘도 변호인 없이 혼자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10시간가량 진행된 어제 조사에서, 조 씨는 묵비권을 행사하지 않고 별다른 특이사항 없이 조사를 마쳤습니다.

경찰 수사기록 만 2천 쪽을 받은 검찰은, 조주빈의 성장배경과 범행 전 생활, 혐의 인정 여부 등을 조사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 조사에서는 조 씨의 12개 혐의를 중심으로, 조 씨에게 '박사방'의 운영 실태 등을 구체적으로 캐묻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검찰은 조 씨와 다른 가담자의 공범 관계와 역할 분담을 캐묻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박사방' 회원들을 함께 처벌하기 위해, 조직범죄 혐의 적용 여부를 판단하려면 우선 박사방의 운영 실태를 정확히 파악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조 씨에 대한 구속기간을 한 번 더 연장해 최장 20일 동안 보강 수사를 한 뒤 조 씨를 재판에 넘길 방침입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