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서울 벚꽃 첫 개화, 1922년 관측 이후 가장 빨라
입력 2020.03.27 (12:47) 수정 2020.03.27 (12:47) 사회
오늘 서울 벚꽃 첫 개화, 1922년 관측 이후 가장 빨라
오늘 서울에서 벚꽃이 처음으로 피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개화가 1922년 서울에서 벚꽃 관측을 시작한 이후 가장 빨랐고 지난해보다는 7일, 평년보다는 14일 빨랐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의 벚꽃 개화는 종로구 송월동에 있는 서울 기상관측소에 지정된 왕벚나무를 기준으로 하는데, 임의의 한 가지에 세 송이 이상 꽃이 활짝 피었을 때 공식적으로 개화했다고 발표합니다.

서울 기상관측소 벚꽃 관측목, 제공: 기상청서울 기상관측소 벚꽃 관측목, 제공: 기상청

올봄 벚꽃이 기록적으로 빨리 핀 이유는 지난 2월과 3월의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일조시간도 평년보다 많았기 때문이라고 기상청은 분석했습니다.

한편 서울의 대표 벚꽃 군락단지인 여의도 윤중로에서는 아직 공식적으로 벚꽃이 개화하지 않았습니다.

기상청은 2000년부터 여의도 윤중로 일대를 벚꽃 군락단지로 지정해 관측하고 있습니다. 윤중로 벚꽃 개화의 기준이 되는 관측목은 국회 동문 앞에 있는 118∼120번 벚나무 세 그루입니다.

기상청은 날씨누리(www.weather.go.kr) 사이트에서 전국의 주요 벚꽃, 철쭉 군락단지의 개화 현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 오늘 서울 벚꽃 첫 개화, 1922년 관측 이후 가장 빨라
    • 입력 2020.03.27 (12:47)
    • 수정 2020.03.27 (12:47)
    사회
오늘 서울 벚꽃 첫 개화, 1922년 관측 이후 가장 빨라
오늘 서울에서 벚꽃이 처음으로 피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개화가 1922년 서울에서 벚꽃 관측을 시작한 이후 가장 빨랐고 지난해보다는 7일, 평년보다는 14일 빨랐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의 벚꽃 개화는 종로구 송월동에 있는 서울 기상관측소에 지정된 왕벚나무를 기준으로 하는데, 임의의 한 가지에 세 송이 이상 꽃이 활짝 피었을 때 공식적으로 개화했다고 발표합니다.

서울 기상관측소 벚꽃 관측목, 제공: 기상청서울 기상관측소 벚꽃 관측목, 제공: 기상청

올봄 벚꽃이 기록적으로 빨리 핀 이유는 지난 2월과 3월의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일조시간도 평년보다 많았기 때문이라고 기상청은 분석했습니다.

한편 서울의 대표 벚꽃 군락단지인 여의도 윤중로에서는 아직 공식적으로 벚꽃이 개화하지 않았습니다.

기상청은 2000년부터 여의도 윤중로 일대를 벚꽃 군락단지로 지정해 관측하고 있습니다. 윤중로 벚꽃 개화의 기준이 되는 관측목은 국회 동문 앞에 있는 118∼120번 벚나무 세 그루입니다.

기상청은 날씨누리(www.weather.go.kr) 사이트에서 전국의 주요 벚꽃, 철쭉 군락단지의 개화 현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