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긴급 생계비 선별 지원…1인당 10만원
입력 2020.03.27 (13:07) 수정 2020.03.27 (13:08)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긴급 생계비 선별 지원…1인당 10만원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울산시가 최근 논의돼 왔던 긴급 생계비를 선별적으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한사람 당 10만원인데, 중위소득 가구 23만 2천여명에게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보입니다.

피해 소상공인과 고용위기 근로자에게도 긴급 자금이 투입됩니다.

남미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방안은 크게 3가집니다.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지원과 고용위기 근로자 특별 지원, 그리고 긴급 생계비 지원입니다.

우선, 전국적으로 논의되고 있는 재난기본소득의 일종인 재난 긴급생활비는 선별적으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가구별 소득을 기준으로 중위소득 100% 이하, 14만 7천 가구에 23만 2천명이 한차례 10만원을 받게 됩니다.

울주군으로부터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받는 울주군민들에게도 지급할지를 놓고는 고심 중입니다.

피해 소상공인에 대해선 확진자가 다녀간 점포당 300만 원, 여행업·관광숙박업 등 특별고용지원 지정 4개 업종에 업체당 100만 원, 휴업 점포당 100만 원을 지원합니다.

방과후 강사, 대리기사 등 만 5천 명에겐 월 최대 50만원 최대 두달동안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무급휴직 저소득 근로자 2천400여명에게도 같은 지원이 적용됩니다.

이들 지원책에 투입되는 예산은 432억 원, 재난관리기금과 재해구호기금 등이 쓰일 예정입니다.

울산시와 5개 구군 등이 함께 모인 비상경제 대책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이 논의됐습니다.

[송철호/울산시장 : "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힘을 합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울산시는 빠르면 다음달 시의회에 긴급 자금과 관련한 추경안을 상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남미경입니다.
  • 긴급 생계비 선별 지원…1인당 10만원
    • 입력 2020.03.27 (13:07)
    • 수정 2020.03.27 (13:08)
    뉴스광장(울산)
긴급 생계비 선별 지원…1인당 10만원
[앵커]

울산시가 최근 논의돼 왔던 긴급 생계비를 선별적으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한사람 당 10만원인데, 중위소득 가구 23만 2천여명에게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보입니다.

피해 소상공인과 고용위기 근로자에게도 긴급 자금이 투입됩니다.

남미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방안은 크게 3가집니다.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지원과 고용위기 근로자 특별 지원, 그리고 긴급 생계비 지원입니다.

우선, 전국적으로 논의되고 있는 재난기본소득의 일종인 재난 긴급생활비는 선별적으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가구별 소득을 기준으로 중위소득 100% 이하, 14만 7천 가구에 23만 2천명이 한차례 10만원을 받게 됩니다.

울주군으로부터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받는 울주군민들에게도 지급할지를 놓고는 고심 중입니다.

피해 소상공인에 대해선 확진자가 다녀간 점포당 300만 원, 여행업·관광숙박업 등 특별고용지원 지정 4개 업종에 업체당 100만 원, 휴업 점포당 100만 원을 지원합니다.

방과후 강사, 대리기사 등 만 5천 명에겐 월 최대 50만원 최대 두달동안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무급휴직 저소득 근로자 2천400여명에게도 같은 지원이 적용됩니다.

이들 지원책에 투입되는 예산은 432억 원, 재난관리기금과 재해구호기금 등이 쓰일 예정입니다.

울산시와 5개 구군 등이 함께 모인 비상경제 대책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이 논의됐습니다.

[송철호/울산시장 : "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힘을 합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울산시는 빠르면 다음달 시의회에 긴급 자금과 관련한 추경안을 상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남미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