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임금인상률 삼성전자 2.5%·LG전자 3.8% 합의…작년보다 소폭↓
입력 2020.03.27 (14:26) 수정 2020.03.27 (15:43) 경제
올해 임금인상률 삼성전자 2.5%·LG전자 3.8% 합의…작년보다 소폭↓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노사가 지난해보다 소폭 낮아진 2~3%대 임금인상률에 합의했습니다.

삼성전자는 노사협의회와 올해 임금인상률을 2.5%로 합의했다고 오늘(27일)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2015년 임금을 동결했고, 2016년에는 2%, 2017년 2.9%, 2018년과 2019년에는 각각 3.5% 인상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 밖에 임금피크제 적용도 만 55세에서 올해 만 57세로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LG전자도 최근 노조와의 임금 단체협약 협상을 통해 생산직 임금을 3.8% 인상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LG전자는 31년 연속으로 무분규 임단협 타결을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해 생산직 임금 인상률이 4.3%였습니다.
  • 올해 임금인상률 삼성전자 2.5%·LG전자 3.8% 합의…작년보다 소폭↓
    • 입력 2020.03.27 (14:26)
    • 수정 2020.03.27 (15:43)
    경제
올해 임금인상률 삼성전자 2.5%·LG전자 3.8% 합의…작년보다 소폭↓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노사가 지난해보다 소폭 낮아진 2~3%대 임금인상률에 합의했습니다.

삼성전자는 노사협의회와 올해 임금인상률을 2.5%로 합의했다고 오늘(27일)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2015년 임금을 동결했고, 2016년에는 2%, 2017년 2.9%, 2018년과 2019년에는 각각 3.5% 인상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 밖에 임금피크제 적용도 만 55세에서 올해 만 57세로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LG전자도 최근 노조와의 임금 단체협약 협상을 통해 생산직 임금을 3.8% 인상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LG전자는 31년 연속으로 무분규 임단협 타결을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해 생산직 임금 인상률이 4.3%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