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외교부 “중국 측 입국금지 조치 유감…사전 통보 못 받아”
입력 2020.03.27 (15:21) 수정 2020.03.27 (15:33) 정치
외교부 “중국 측 입국금지 조치 유감…사전 통보 못 받아”
중국 정부가 외국인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를 발표한 데 대해 외교부는 사전에 중국으로부터 통보를 받지 못했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오늘(27일) 기자들을 만나 "어제 (중국으로부터) 갑작스럽게 통보받았고, 사전 통보를 못 받은 것에 대해 유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어제(26일) 비자와 거류 허가가 있는 외국인을 포함해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사실상 전면 금지하는 조치를 내일(28일) 0시부터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우리 국민들이 어떤 피해를 입을지 급히 파악해야 해서 중국 공관들에 이번 중국 발표에 따른 현지 상황 예상 분석 등을 보고하도록 지시했다"면서, "장기거주비자를 가진 외국인도 해당하는 걸로 듣고 있는데, 그럴 경우 중국에 거주하는 우리 국민들이 당연히 피해를 보기 때문에 정부로서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고위 당국자는 중국 측에 항의했는지 여부에 대해 "(항의) 방법이나 구체적인 것에 대해서는 검토 중"이라면서 "한국이나 특정 국가에 대한 것이 아니라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것이기 때문에 그런 것도 감안해서 검토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 당국자는 일본이 한국에서의 입국을 제한하는 조치를 연장하기로 한 데 대해, 우리 정부도 일본발 입국자들의 입국 제한 조치를 유지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일본 측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 지켜보겠지만, 기본적으로 일본이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추세라 조정하거나 검토하는 상황은 아니고 유지하는 걸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외교부 “중국 측 입국금지 조치 유감…사전 통보 못 받아”
    • 입력 2020.03.27 (15:21)
    • 수정 2020.03.27 (15:33)
    정치
외교부 “중국 측 입국금지 조치 유감…사전 통보 못 받아”
중국 정부가 외국인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를 발표한 데 대해 외교부는 사전에 중국으로부터 통보를 받지 못했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오늘(27일) 기자들을 만나 "어제 (중국으로부터) 갑작스럽게 통보받았고, 사전 통보를 못 받은 것에 대해 유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어제(26일) 비자와 거류 허가가 있는 외국인을 포함해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사실상 전면 금지하는 조치를 내일(28일) 0시부터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우리 국민들이 어떤 피해를 입을지 급히 파악해야 해서 중국 공관들에 이번 중국 발표에 따른 현지 상황 예상 분석 등을 보고하도록 지시했다"면서, "장기거주비자를 가진 외국인도 해당하는 걸로 듣고 있는데, 그럴 경우 중국에 거주하는 우리 국민들이 당연히 피해를 보기 때문에 정부로서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고위 당국자는 중국 측에 항의했는지 여부에 대해 "(항의) 방법이나 구체적인 것에 대해서는 검토 중"이라면서 "한국이나 특정 국가에 대한 것이 아니라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것이기 때문에 그런 것도 감안해서 검토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 당국자는 일본이 한국에서의 입국을 제한하는 조치를 연장하기로 한 데 대해, 우리 정부도 일본발 입국자들의 입국 제한 조치를 유지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일본 측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 지켜보겠지만, 기본적으로 일본이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추세라 조정하거나 검토하는 상황은 아니고 유지하는 걸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