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원태 한진칼 사내이사 연임 성공…찬성률 56.67%
입력 2020.03.27 (15:21) 수정 2020.03.27 (18:06) 경제
조원태 한진칼 사내이사 연임 성공…찬성률 56.67%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한진칼 사내이사로 연임돼 경영권 방어에 성공했습니다.

한진칼은 오늘(27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 본관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조원태 사내이사 선임안이 출석 주주 56.67%의 찬성률로 가결됐다고 밝혔습니다.

조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반도건설의 '3자 주주연합'은 반대표를 행사했지만, 전체 반대율은 출석 주주의 43.27%에 그쳤습니다.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등 한진칼 이사회가 추천한 사외이사 5명의 선임안과 하은용 사내이사 선임안도 출석 주주 과반 이상의 찬성을 얻어 통과됐습니다.

반면 주주연합이 제안한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 등 2명의 사내이사 선인암과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등 4명의 사외이사 선임안, 함철호 기타비상무이사 선임안은 모두 부결됐습니다.

또 한진칼 이사회가 올린 정관 변경안과 주주연합이 제안한 전자투표 도입 등 정관 변경안도 특별결의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부결됐습니다.

한진칼의 지분 2.9%를 보유한 국민연금은 어제(26일)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 제8차 위원회를 열고 조 회장의 선임안에 '찬성' 결정을 내린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원태 한진칼 사내이사 연임 성공…찬성률 56.67%
    • 입력 2020.03.27 (15:21)
    • 수정 2020.03.27 (18:06)
    경제
조원태 한진칼 사내이사 연임 성공…찬성률 56.67%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한진칼 사내이사로 연임돼 경영권 방어에 성공했습니다.

한진칼은 오늘(27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 본관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조원태 사내이사 선임안이 출석 주주 56.67%의 찬성률로 가결됐다고 밝혔습니다.

조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반도건설의 '3자 주주연합'은 반대표를 행사했지만, 전체 반대율은 출석 주주의 43.27%에 그쳤습니다.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등 한진칼 이사회가 추천한 사외이사 5명의 선임안과 하은용 사내이사 선임안도 출석 주주 과반 이상의 찬성을 얻어 통과됐습니다.

반면 주주연합이 제안한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 등 2명의 사내이사 선인암과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등 4명의 사외이사 선임안, 함철호 기타비상무이사 선임안은 모두 부결됐습니다.

또 한진칼 이사회가 올린 정관 변경안과 주주연합이 제안한 전자투표 도입 등 정관 변경안도 특별결의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부결됐습니다.

한진칼의 지분 2.9%를 보유한 국민연금은 어제(26일)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 제8차 위원회를 열고 조 회장의 선임안에 '찬성' 결정을 내린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