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뺨 때린 아들에게 흉기 휘두른 60대 어머니 붙잡혀
입력 2020.03.27 (16:38) 수정 2020.03.27 (16:39) 사회
뺨 때린 아들에게 흉기 휘두른 60대 어머니 붙잡혀
식당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아들을 흉기로 찌른 60대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66살 A 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A 씨는 오늘 오전 1시 50분쯤 인천시 부평구 산곡동의 한 식당에서 아들 46살 B 씨의 복부 등을 흉기로 3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모자 사인인 이들은 자신들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술을 마시다 말다툼을 벌였고, B 씨가 A 씨의 뺨을 때리자 A 씨가 식당에 있던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B 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경찰은 당시 살해 의도가 있었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어떤 죄명을 적용할지 판단할 것이라며 구속영장 신청 여부도 추가 조사를 거쳐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뺨 때린 아들에게 흉기 휘두른 60대 어머니 붙잡혀
    • 입력 2020.03.27 (16:38)
    • 수정 2020.03.27 (16:39)
    사회
뺨 때린 아들에게 흉기 휘두른 60대 어머니 붙잡혀
식당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아들을 흉기로 찌른 60대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66살 A 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A 씨는 오늘 오전 1시 50분쯤 인천시 부평구 산곡동의 한 식당에서 아들 46살 B 씨의 복부 등을 흉기로 3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모자 사인인 이들은 자신들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술을 마시다 말다툼을 벌였고, B 씨가 A 씨의 뺨을 때리자 A 씨가 식당에 있던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B 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경찰은 당시 살해 의도가 있었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어떤 죄명을 적용할지 판단할 것이라며 구속영장 신청 여부도 추가 조사를 거쳐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