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정부 “자치단체, 다음달 초까지 대응 추경 마련해달라”
입력 2020.03.27 (17:31) 수정 2020.03.27 (17:58) 경제
정부 “자치단체, 다음달 초까지 대응 추경 마련해달라”
11조 7천억 원 규모의 추경을 편성한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에 다음 달 초까지 대응 추경을 조속히 마련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오늘(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비상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지역경제와 맞닿아 있는 지방재정이 주민과 지역상권의 어려움을 보다 세밀히 챙겨주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구 차관은 그러면서 대응 추경 편성 이전이라도 "'예산성립 전 국비 우선사용' 제도를 적극 활용해 추경사업들이 주민에게 신속히 전달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 의결에 따라 "5조 원 규모의 재해·재난 관리기금 용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소상공인 지원까지 확대되었다"며, "지자체별 여건에 따라 필요한 재정사업을 신속히 편성·집행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구 차관은 "앞으로 비상 재정관리점검회의는 현장의 목소리를 더욱 자주 듣고, 긴밀히 협력하는 중앙과 지방의 재정 포럼으로 운영하겠다"면서 "지자체와 문제를 즉시 해결하고 모범사례를 발굴해 공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정부 “자치단체, 다음달 초까지 대응 추경 마련해달라”
    • 입력 2020.03.27 (17:31)
    • 수정 2020.03.27 (17:58)
    경제
정부 “자치단체, 다음달 초까지 대응 추경 마련해달라”
11조 7천억 원 규모의 추경을 편성한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에 다음 달 초까지 대응 추경을 조속히 마련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오늘(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비상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지역경제와 맞닿아 있는 지방재정이 주민과 지역상권의 어려움을 보다 세밀히 챙겨주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구 차관은 그러면서 대응 추경 편성 이전이라도 "'예산성립 전 국비 우선사용' 제도를 적극 활용해 추경사업들이 주민에게 신속히 전달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 의결에 따라 "5조 원 규모의 재해·재난 관리기금 용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소상공인 지원까지 확대되었다"며, "지자체별 여건에 따라 필요한 재정사업을 신속히 편성·집행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구 차관은 "앞으로 비상 재정관리점검회의는 현장의 목소리를 더욱 자주 듣고, 긴밀히 협력하는 중앙과 지방의 재정 포럼으로 운영하겠다"면서 "지자체와 문제를 즉시 해결하고 모범사례를 발굴해 공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