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강력한 거리두기로 길어진 ‘집콕’…‘코로나 블루’ 이렇게 떨쳐내요
입력 2020.03.28 (21:18) 수정 2020.03.28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강력한 거리두기로 길어진 ‘집콕’…‘코로나 블루’ 이렇게 떨쳐내요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해드린 것처럼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면서, 길어지는 거리두기와 격리생활에 고독과 우울 등 이른바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는 분들도 많은데요.

사회적 거리두기도 지키면서 무료한 일상을 달래는 다양한 방법들, 김세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어르신, 안녕하세요~"]

노인복지관이 문을 닫으면서 온종일 집에만 있게 된 어르신.

전화로만 안부를 묻던 생활지원사가 콩나물 재배 세트를 배달합니다.

["하루에 생각나실 때마다 항상 물을 다섯 번 이상은 주셔야 해요."]

무료한 일상을 달랠 수 있는 소일거리가 생겼습니다.

[김선미/생활지원사 : "(어르신들이) 불안해하시고 요즘에 우울증 걸리시는 분들도 많이 계셔요…너무 무섭다 보니까 전화를 해 준 것만 해도 너무 반가우신 거예요."]

콩나물 콩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로 쌓인 스트레스를 관리하고, 지친 마음을 달래주는 역할을 합니다.

[이춘자/서울시 성동구 : "나이 먹은 사람은 제일 어려운 게 사람 못 만나는 거야…이것 조금씩 조금씩 크는 재미 보고 또 내가 국 끓여 먹고 무쳐도 먹고…"]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이면 돼~"]

길어진 실내 생활에 답답하고 우울한 시민들을 위해 온라인 공연도 열렸습니다.

관객이 없는 채로 진행하되 이를 인터넷으로 생중계합니다.

[미기/가수 : "우리 지금 다 똑같아요. 서로 위로해야 되고 서로 격려해야 되고 그리고 서로 힘내야 하는 시기니까…기운 팍팍 드릴께요. 좋은 기운."]

스타 셰프들이 구청 구내식당에서 도시락 만들기에 한창입니다.

밥과 국, 메인요리로 영양을 고루 갖춘 따끈한 도시락은 저소득층 주민 집으로 직접 배달됩니다.

[채현일/영등포구청장 : "어르신 분들께 따스한 밥 한 끼, 음식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개학 연기로 외부 활동이 제한된 청소년들이 집에서 따라 할 수 있도록 '댄스 동영상'도 만들어지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면서 우울과 고독을 극복하기 위한 '심리 방역' 아이디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세희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강력한 거리두기로 길어진 ‘집콕’…‘코로나 블루’ 이렇게 떨쳐내요
    • 입력 2020.03.28 (21:18)
    • 수정 2020.03.28 (22:31)
    뉴스 9
강력한 거리두기로 길어진 ‘집콕’…‘코로나 블루’ 이렇게 떨쳐내요
[앵커]

전해드린 것처럼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면서, 길어지는 거리두기와 격리생활에 고독과 우울 등 이른바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는 분들도 많은데요.

사회적 거리두기도 지키면서 무료한 일상을 달래는 다양한 방법들, 김세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어르신, 안녕하세요~"]

노인복지관이 문을 닫으면서 온종일 집에만 있게 된 어르신.

전화로만 안부를 묻던 생활지원사가 콩나물 재배 세트를 배달합니다.

["하루에 생각나실 때마다 항상 물을 다섯 번 이상은 주셔야 해요."]

무료한 일상을 달랠 수 있는 소일거리가 생겼습니다.

[김선미/생활지원사 : "(어르신들이) 불안해하시고 요즘에 우울증 걸리시는 분들도 많이 계셔요…너무 무섭다 보니까 전화를 해 준 것만 해도 너무 반가우신 거예요."]

콩나물 콩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로 쌓인 스트레스를 관리하고, 지친 마음을 달래주는 역할을 합니다.

[이춘자/서울시 성동구 : "나이 먹은 사람은 제일 어려운 게 사람 못 만나는 거야…이것 조금씩 조금씩 크는 재미 보고 또 내가 국 끓여 먹고 무쳐도 먹고…"]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이면 돼~"]

길어진 실내 생활에 답답하고 우울한 시민들을 위해 온라인 공연도 열렸습니다.

관객이 없는 채로 진행하되 이를 인터넷으로 생중계합니다.

[미기/가수 : "우리 지금 다 똑같아요. 서로 위로해야 되고 서로 격려해야 되고 그리고 서로 힘내야 하는 시기니까…기운 팍팍 드릴께요. 좋은 기운."]

스타 셰프들이 구청 구내식당에서 도시락 만들기에 한창입니다.

밥과 국, 메인요리로 영양을 고루 갖춘 따끈한 도시락은 저소득층 주민 집으로 직접 배달됩니다.

[채현일/영등포구청장 : "어르신 분들께 따스한 밥 한 끼, 음식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개학 연기로 외부 활동이 제한된 청소년들이 집에서 따라 할 수 있도록 '댄스 동영상'도 만들어지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면서 우울과 고독을 극복하기 위한 '심리 방역' 아이디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세희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