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주빈 ‘보이스피싱’ 신고로 경찰 감사장 받아…‘단순시청자’도 처벌 검토
입력 2020.03.29 (21:28) 수정 2020.03.29 (21: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조주빈 ‘보이스피싱’ 신고로 경찰 감사장 받아…‘단순시청자’도 처벌 검토
동영상영역 끝
[앵커]

텔레그램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이 과거 경찰 감사장을 받고 신고보상금도 수차례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N번 방 유료회원들의 경우도 음란물 소지죄를 적용해 처벌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정재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천인공노할 보이스피싱 범죄자 몇 명을 경찰분들과 공조해 검거했다", "마약 건까지 합쳐서 2주간 꽤 많이 작업했다."

지난 2018년 초 한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온 글입니다.

경찰로부터 받은 감사장 사진까지 첨부돼 있습니다.

'집밥맛나냐'라는 아이디로 이글을 올린 사람은 성 착취물 영상을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으로 추정됩니다.

경찰은 조 씨가 보이스피싱과 마약사범을 신고해 범인 검거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5차례에 걸쳐 모두 140만 원의 신고보상금과 함께 감사장까지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글쓴이는 또 '몰카라니'라는 제목의 글에서 "법을 어겼기에 혼이 나야 한다. 지탄받아야 한다. 책임져야 한다. 그 모든 걸 걸고 행한 일탈"이라고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이 글이 작성된 지난해 7월은 조 씨가 N번방에서 '박사'로 활동을 시작한 시기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편, 경찰은 당장 다음 주 초부터 텔레그램 N번방 유료회원 혐의자가 특정되는 대로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아울러 경찰은 텔레그램 N번방 등에서 성 착취 영상을 보기만 한 단순시청자도 음란물 소지죄로 처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입니다.

조 씨에게 사기 피해를 당한 손석희 JTBC 사장은 이미 피해자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정재우입니다.
  • 조주빈 ‘보이스피싱’ 신고로 경찰 감사장 받아…‘단순시청자’도 처벌 검토
    • 입력 2020.03.29 (21:28)
    • 수정 2020.03.29 (21:57)
    뉴스 9
조주빈 ‘보이스피싱’ 신고로 경찰 감사장 받아…‘단순시청자’도 처벌 검토
[앵커]

텔레그램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이 과거 경찰 감사장을 받고 신고보상금도 수차례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N번 방 유료회원들의 경우도 음란물 소지죄를 적용해 처벌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정재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천인공노할 보이스피싱 범죄자 몇 명을 경찰분들과 공조해 검거했다", "마약 건까지 합쳐서 2주간 꽤 많이 작업했다."

지난 2018년 초 한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온 글입니다.

경찰로부터 받은 감사장 사진까지 첨부돼 있습니다.

'집밥맛나냐'라는 아이디로 이글을 올린 사람은 성 착취물 영상을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으로 추정됩니다.

경찰은 조 씨가 보이스피싱과 마약사범을 신고해 범인 검거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5차례에 걸쳐 모두 140만 원의 신고보상금과 함께 감사장까지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글쓴이는 또 '몰카라니'라는 제목의 글에서 "법을 어겼기에 혼이 나야 한다. 지탄받아야 한다. 책임져야 한다. 그 모든 걸 걸고 행한 일탈"이라고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이 글이 작성된 지난해 7월은 조 씨가 N번방에서 '박사'로 활동을 시작한 시기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편, 경찰은 당장 다음 주 초부터 텔레그램 N번방 유료회원 혐의자가 특정되는 대로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아울러 경찰은 텔레그램 N번방 등에서 성 착취 영상을 보기만 한 단순시청자도 음란물 소지죄로 처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입니다.

조 씨에게 사기 피해를 당한 손석희 JTBC 사장은 이미 피해자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정재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