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1400만 가구에 4인 기준 100만 원…“5월 중순 지급 추진”
입력 2020.03.30 (21:01) 수정 2020.03.30 (22:2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1400만 가구에 4인 기준 100만 원…“5월 중순 지급 추진”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긴급재난지원금' 대부분의 국민에게 현금성 지원을 결정한 건 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소득이 많은 30%는 빼고, 천 4백만 가구에 4인 기준으로 백만 원입니다.

일단, 용어를 좀 들여다보면 모든 국민에게 나눠준다는 의미의 ‘기본소득’ 논란 피했고요.

“긴급하게”, “재난이 생겼을 때만” 하지만 되도록 넓게 “지원”한다는 의미 담겨 있습니다.

시급하지만, 예민한 문제인 만큼 논란을 의식한 정부의 고민이 녹아있는 셈인데, 가장 애타는 사람들에게 호흡기, 될 수 있을까요?

코로나19 KBS 통합뉴스룸 9시 뉴스, 잠시 뒤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직접 물어보고요.

앞서, 이 '긴급재난지원금' 누구에게 얼마나, 어떻게 주는건지 꼼꼼히 정리해봅니다.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희생자에 대한 애도로 회의를 시작한 문 대통령, 남은 사람들이 겪어야 할 경제 위기에 대해선 이렇게 말했습니다.

["세계경제에 남기는 상처가 얼마나 크고 깊을지, 그 상처가 얼마나 오래갈 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모든 국민이 고통받고 모든 국민이 방역에 참여한 상황에서 모두가 보상받을 자격이 있지만 정부로선 재정 여력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전체 70% 가구에 4인 기준 100만 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전국 2천만 가구 중 천 4백만 가구, 3천 6백만 명 정도가 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현금이 아닌 지역상품권이나 전자화폐로 지급됩니다.

당초 정부안, 천만 가구보다 범위가 크게 늘어난 건데, 정부로선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경제적으로 조금 더 견딜 수 있는 분들은 보다 소득이 적은 분들을 위해 널리 이해 하고 양보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립니다."]

9조 원의 재원은 2차 추경으로 마련하기로 했는데 기존 예산의 지출 항목을 다시 조정해 충당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총선 직후 국회에서 추경안이 통과되면 5월 중순 전후로 지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재정 운용에 큰 부담을 안으면서 결단을 내리게 된 것은.. (국민들께) 위로와 응원이 필요하다고 여겼기 때문입니다."]

오늘(30일) 회의에선 저소득층과 영세사업자들에게 4대보험료와 전기요금 납부를 유예하거나 감면해주는 방안도 확정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1400만 가구에 4인 기준 100만 원…“5월 중순 지급 추진”
    • 입력 2020.03.30 (21:01)
    • 수정 2020.03.30 (22:20)
    뉴스 9
1400만 가구에 4인 기준 100만 원…“5월 중순 지급 추진”
[앵커]

'긴급재난지원금' 대부분의 국민에게 현금성 지원을 결정한 건 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소득이 많은 30%는 빼고, 천 4백만 가구에 4인 기준으로 백만 원입니다.

일단, 용어를 좀 들여다보면 모든 국민에게 나눠준다는 의미의 ‘기본소득’ 논란 피했고요.

“긴급하게”, “재난이 생겼을 때만” 하지만 되도록 넓게 “지원”한다는 의미 담겨 있습니다.

시급하지만, 예민한 문제인 만큼 논란을 의식한 정부의 고민이 녹아있는 셈인데, 가장 애타는 사람들에게 호흡기, 될 수 있을까요?

코로나19 KBS 통합뉴스룸 9시 뉴스, 잠시 뒤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직접 물어보고요.

앞서, 이 '긴급재난지원금' 누구에게 얼마나, 어떻게 주는건지 꼼꼼히 정리해봅니다.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희생자에 대한 애도로 회의를 시작한 문 대통령, 남은 사람들이 겪어야 할 경제 위기에 대해선 이렇게 말했습니다.

["세계경제에 남기는 상처가 얼마나 크고 깊을지, 그 상처가 얼마나 오래갈 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모든 국민이 고통받고 모든 국민이 방역에 참여한 상황에서 모두가 보상받을 자격이 있지만 정부로선 재정 여력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전체 70% 가구에 4인 기준 100만 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전국 2천만 가구 중 천 4백만 가구, 3천 6백만 명 정도가 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현금이 아닌 지역상품권이나 전자화폐로 지급됩니다.

당초 정부안, 천만 가구보다 범위가 크게 늘어난 건데, 정부로선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경제적으로 조금 더 견딜 수 있는 분들은 보다 소득이 적은 분들을 위해 널리 이해 하고 양보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립니다."]

9조 원의 재원은 2차 추경으로 마련하기로 했는데 기존 예산의 지출 항목을 다시 조정해 충당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총선 직후 국회에서 추경안이 통과되면 5월 중순 전후로 지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재정 운용에 큰 부담을 안으면서 결단을 내리게 된 것은.. (국민들께) 위로와 응원이 필요하다고 여겼기 때문입니다."]

오늘(30일) 회의에선 저소득층과 영세사업자들에게 4대보험료와 전기요금 납부를 유예하거나 감면해주는 방안도 확정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