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전 좀비영화 ‘시체들의 새벽’ 42년 만에 개봉
입력 2020.03.31 (10:13) 연합뉴스
고전 좀비영화 ‘시체들의 새벽’ 42년 만에 개봉
'좀비 영화의 거장' 조지 로메로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시체들의 새벽'이 42년 만에 국내 관객을 찾는다.

배급사 피터팬팩쳐스는 다음 달 15일 이 영화를 국내에서 처음 개봉한다고 31일 밝혔다.

1978년작 '시체들의 새벽'은 초저예산으로 제작된 좀비 공포물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1968) 흥행에 힘입어 1편의 10배에 달하는 제작비로 만든 영화다.

원인을 알 수 없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이 괴물로 변하면서 대혼란에 빠진 세상을 그린다. 스케일과 완성도 면에서 좀비 공포물의 교과서 같은 작품으로 인정받는다.

특히 쇼핑몰을 배경으로 괴물과 싸움을 그리는 등 미국 자본주의의 무분별한 소비문화에 대한 비판을 담아 관객은 물론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고전 좀비영화 ‘시체들의 새벽’ 42년 만에 개봉
    • 입력 2020.03.31 (10:13)
    연합뉴스
고전 좀비영화 ‘시체들의 새벽’ 42년 만에 개봉
'좀비 영화의 거장' 조지 로메로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시체들의 새벽'이 42년 만에 국내 관객을 찾는다.

배급사 피터팬팩쳐스는 다음 달 15일 이 영화를 국내에서 처음 개봉한다고 31일 밝혔다.

1978년작 '시체들의 새벽'은 초저예산으로 제작된 좀비 공포물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1968) 흥행에 힘입어 1편의 10배에 달하는 제작비로 만든 영화다.

원인을 알 수 없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이 괴물로 변하면서 대혼란에 빠진 세상을 그린다. 스케일과 완성도 면에서 좀비 공포물의 교과서 같은 작품으로 인정받는다.

특히 쇼핑몰을 배경으로 괴물과 싸움을 그리는 등 미국 자본주의의 무분별한 소비문화에 대한 비판을 담아 관객은 물론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