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문 대통령 “입국자 격리 조치 위반시 강력한 법적 조치”
입력 2020.03.31 (11:12) 수정 2020.03.31 (11:21) 정치
문 대통령 “입국자 격리 조치 위반시 강력한 법적 조치”
문 대통령은 늘어나는 코로나19 해외 유입과 관련해 "내일부터 시행되는 해외 입국자 2주간 의무격리 조치가 잘 지켜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격리조치를 위반할 경우 공동체 안전을 지키기 위해 단호하고 강력한 법적 조치가 따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31일) 청와대에서 영상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작은 구멍 하나가 둑을 무너뜨린다. 국민 모두가 불편을 감수하며 공동체 안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이 때 한 개인이 모두의 노력을 허사로 만드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사망자를 줄이고 다중시설 통한 집단 감염을 막는 데 역량을 집중해달라며, "집단 감염 한 군데 발생할 때마다 우리 국민 고통이 그만큼 커지고 우리 경제가 무너지고 더 많은 일자리를 잃게 된다는 사실을 무겁게 여겨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모든 부처가 경제난국 극복의 주제로서 발로 뛰며 혼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며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된 대책들이 신속히 집행되고 현장에서 잘 작동되도록 점검과 관리를 강화해주기 바란다"고도 했습니다.

정부가 어제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을 위한 2차 추경 편성에서 "나랏빚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의 뼈를 깎는 지출 구조 조정이 불가피하다"며 "어느 부처도 예외일 수 없다" "정부 예산이 경제난 극복에 우선 쓰일 수 있도록 적극 동참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주요 20개국, G20 특별 화상정상회의에서 "국가 간 경제 교류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해야 한다는 우리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 G20 입장으로 공식화됐다"며 "세계 경제 회복을 위한 글로벌 리더십이 작동되기 시작했다는 뜻"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전 인류가 싸우고 있는 코로나19 전선에서 국제협력과 연대는 전쟁의 승패 가르는 무기"라며, 세계적으로 인정 받는 우리의 방역시스템과 경험, 임상 데이터, 진단키트 등 방역 물품을 국제 사회와 공유하자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문 대통령 “입국자 격리 조치 위반시 강력한 법적 조치”
    • 입력 2020.03.31 (11:12)
    • 수정 2020.03.31 (11:21)
    정치
문 대통령 “입국자 격리 조치 위반시 강력한 법적 조치”
문 대통령은 늘어나는 코로나19 해외 유입과 관련해 "내일부터 시행되는 해외 입국자 2주간 의무격리 조치가 잘 지켜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격리조치를 위반할 경우 공동체 안전을 지키기 위해 단호하고 강력한 법적 조치가 따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31일) 청와대에서 영상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작은 구멍 하나가 둑을 무너뜨린다. 국민 모두가 불편을 감수하며 공동체 안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이 때 한 개인이 모두의 노력을 허사로 만드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사망자를 줄이고 다중시설 통한 집단 감염을 막는 데 역량을 집중해달라며, "집단 감염 한 군데 발생할 때마다 우리 국민 고통이 그만큼 커지고 우리 경제가 무너지고 더 많은 일자리를 잃게 된다는 사실을 무겁게 여겨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모든 부처가 경제난국 극복의 주제로서 발로 뛰며 혼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며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된 대책들이 신속히 집행되고 현장에서 잘 작동되도록 점검과 관리를 강화해주기 바란다"고도 했습니다.

정부가 어제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을 위한 2차 추경 편성에서 "나랏빚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의 뼈를 깎는 지출 구조 조정이 불가피하다"며 "어느 부처도 예외일 수 없다" "정부 예산이 경제난 극복에 우선 쓰일 수 있도록 적극 동참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주요 20개국, G20 특별 화상정상회의에서 "국가 간 경제 교류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해야 한다는 우리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 G20 입장으로 공식화됐다"며 "세계 경제 회복을 위한 글로벌 리더십이 작동되기 시작했다는 뜻"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전 인류가 싸우고 있는 코로나19 전선에서 국제협력과 연대는 전쟁의 승패 가르는 무기"라며, 세계적으로 인정 받는 우리의 방역시스템과 경험, 임상 데이터, 진단키트 등 방역 물품을 국제 사회와 공유하자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