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글로벌 돋보기] 독일·아일랜드가 ‘한국 모델’에서 배우기로 한 것은?
입력 2020.03.31 (15:07) 글로벌 돋보기
[글로벌 돋보기] 독일·아일랜드가 ‘한국 모델’에서 배우기로 한 것은?
유럽 국가 중에 독보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많이 하는 독일이 한국 방역 모델을 더 배우기로 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점을 채택하기로 했을까요?

독일은 현재 일주일에 30만 건에서 최대 50만 건의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러한 검사 역량을 하루 20만 건까지 늘리기로 했다고 AFP와 더로칼(thelocal.de)등이 현지시각 30일 보도했습니다.

여기까지는 세계에서 압도적으로 검사를 많이 하는 한국의 전략과 같습니다.


독일, 한국식 휴대전화 추적까지 도입하기로

여기에 더해 독일은 지금까지 하지 않았던 역학조사에서의 휴대전화 추적까지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독일에서는 나치 시대의 사생활 추적의 기억이 남아 있어, 개인 정보에 대한 공개는 물론 추적에 대해 매우 꺼리는 분위기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독일 정부는 "추적, 검사, 그리고 치료"로 대표되는 한국 모델을 더 확실하게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이 코로나19 발병을 어느 정도 통제 가능 수준으로 억제하는데, 잠재적인 환자에 대한 광범위한 검사와 더불어 IT 기술을 이용한 환자 모니터가 효과적이었다는 점을 인정한 것입니다.


독일의 방역 전략 변화…왜?

놀랍도록 낮은 치명률로 부러움을 샀던 독일이 왜 이러한 방역에 변화를 주며 고삐를 죌까요?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를 보면 한국시각 31일 오전 기준, 독일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한국의 6배 이상인 6만 6천 명이 넘었습니다. 하루 만에 4천4백 명 이상 증가했습니다. 하루 사망자도 1백 넘게 증가했습니다.

나아가 옌스 슈판(Jens Spahn) 보건부 장관은 독일은 몇 주안에 신규 환자의 폭풍 같은 증가를 경험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습니다.

비엘러 RKI 소장도 이탈리아의 병원에서 벌어지는 비극이 독일에서도 재현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인공호흡기보다 환자의 수가 더 많은 상황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독일은 다른 유럽 국가를 압도하는 수준인 2만 5천 개의 인공호흡기를 갖춘 집중치료실을 갖추고 있습니다.

그러나 독일 정부는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

"최근 몇몇 집중치료실은 의료진 부족으로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고 있습니다."라고 베를린 기술 대학의 보건경제학 전문가인 라인하드 부세(Reinhard Busse) 교수는 지적했습니다.

실제로 1만 7천 명의 간호 인력이 부족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한 치명률도 지난주 초 0.5%대에서 오늘은 0.96%까지 증가했습니다. 한국의 치명률은 1.66%입니다.


아일랜드도 한국 모델 채택…핵심은?

인구 4백80만 명의 아일랜드. 31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2천9백10명(월드오미터 집계)을 보이고 있습니다.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도 지난주 한국식 방역 모델을 채택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국영 언론 RTÉ는 "한국이 아일랜드에 코로나19와 싸우는 데 있어서 가르쳐줄 수 있는 것은?"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현지시각 29일 보도했습니다.

이 기사를 통해, 단순히 감염 가능성 있는 사람에 대한 추적 검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감염자의 동선을 공개함으로써 사람들이 자신의 감염 가능성을 추론해 볼 수 있고, 만약 스스로 위험에 노출됐다고 생각되면, 직접 검사를 받으러 가는 한국의 방역 모델의 특성을 집중 조명했습니다.


아일랜드 한국 마스크 정책 주목…독일도 마스크 권고 확대하나?

특히 RTÉ는 거의 모든 한국 국민이 예방적으로 마스크를 쓰는 점도 주목했습니다.

한국이 배급 정책까지 동원하면서 마스크 착용을 독려했는데, 인구 밀집도가 높은 상황에서 빠르게 전염이 확산할 우려가 있었기 때문이라는 한국 전문가의 인터뷰도 소개했습니다.

그동안 마스크보다는 손 씻기를 강조했던 독일도 이제는 국민들의 마스크 사용을 선택지에 넣는 모습입니다.

한노 카우츠 보건부 대변인은 현지시각 30일 정부 브리핑에서 "마스크의 사용은 모든 조치에 대한 출구로 고려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스트리아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늦추기 위해 마트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기로 한 것에 대한 반응이었습니다.

적극적 조치가 국민의 생명을 구한다는 인식이 한국을 출발점으로 점차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글로벌 돋보기] 독일·아일랜드가 ‘한국 모델’에서 배우기로 한 것은?
    • 입력 2020.03.31 (15:07)
    글로벌 돋보기
[글로벌 돋보기] 독일·아일랜드가 ‘한국 모델’에서 배우기로 한 것은?
유럽 국가 중에 독보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많이 하는 독일이 한국 방역 모델을 더 배우기로 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점을 채택하기로 했을까요?

독일은 현재 일주일에 30만 건에서 최대 50만 건의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러한 검사 역량을 하루 20만 건까지 늘리기로 했다고 AFP와 더로칼(thelocal.de)등이 현지시각 30일 보도했습니다.

여기까지는 세계에서 압도적으로 검사를 많이 하는 한국의 전략과 같습니다.


독일, 한국식 휴대전화 추적까지 도입하기로

여기에 더해 독일은 지금까지 하지 않았던 역학조사에서의 휴대전화 추적까지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독일에서는 나치 시대의 사생활 추적의 기억이 남아 있어, 개인 정보에 대한 공개는 물론 추적에 대해 매우 꺼리는 분위기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독일 정부는 "추적, 검사, 그리고 치료"로 대표되는 한국 모델을 더 확실하게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이 코로나19 발병을 어느 정도 통제 가능 수준으로 억제하는데, 잠재적인 환자에 대한 광범위한 검사와 더불어 IT 기술을 이용한 환자 모니터가 효과적이었다는 점을 인정한 것입니다.


독일의 방역 전략 변화…왜?

놀랍도록 낮은 치명률로 부러움을 샀던 독일이 왜 이러한 방역에 변화를 주며 고삐를 죌까요?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를 보면 한국시각 31일 오전 기준, 독일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한국의 6배 이상인 6만 6천 명이 넘었습니다. 하루 만에 4천4백 명 이상 증가했습니다. 하루 사망자도 1백 넘게 증가했습니다.

나아가 옌스 슈판(Jens Spahn) 보건부 장관은 독일은 몇 주안에 신규 환자의 폭풍 같은 증가를 경험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습니다.

비엘러 RKI 소장도 이탈리아의 병원에서 벌어지는 비극이 독일에서도 재현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인공호흡기보다 환자의 수가 더 많은 상황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독일은 다른 유럽 국가를 압도하는 수준인 2만 5천 개의 인공호흡기를 갖춘 집중치료실을 갖추고 있습니다.

그러나 독일 정부는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

"최근 몇몇 집중치료실은 의료진 부족으로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고 있습니다."라고 베를린 기술 대학의 보건경제학 전문가인 라인하드 부세(Reinhard Busse) 교수는 지적했습니다.

실제로 1만 7천 명의 간호 인력이 부족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한 치명률도 지난주 초 0.5%대에서 오늘은 0.96%까지 증가했습니다. 한국의 치명률은 1.66%입니다.


아일랜드도 한국 모델 채택…핵심은?

인구 4백80만 명의 아일랜드. 31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2천9백10명(월드오미터 집계)을 보이고 있습니다.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도 지난주 한국식 방역 모델을 채택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국영 언론 RTÉ는 "한국이 아일랜드에 코로나19와 싸우는 데 있어서 가르쳐줄 수 있는 것은?"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현지시각 29일 보도했습니다.

이 기사를 통해, 단순히 감염 가능성 있는 사람에 대한 추적 검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감염자의 동선을 공개함으로써 사람들이 자신의 감염 가능성을 추론해 볼 수 있고, 만약 스스로 위험에 노출됐다고 생각되면, 직접 검사를 받으러 가는 한국의 방역 모델의 특성을 집중 조명했습니다.


아일랜드 한국 마스크 정책 주목…독일도 마스크 권고 확대하나?

특히 RTÉ는 거의 모든 한국 국민이 예방적으로 마스크를 쓰는 점도 주목했습니다.

한국이 배급 정책까지 동원하면서 마스크 착용을 독려했는데, 인구 밀집도가 높은 상황에서 빠르게 전염이 확산할 우려가 있었기 때문이라는 한국 전문가의 인터뷰도 소개했습니다.

그동안 마스크보다는 손 씻기를 강조했던 독일도 이제는 국민들의 마스크 사용을 선택지에 넣는 모습입니다.

한노 카우츠 보건부 대변인은 현지시각 30일 정부 브리핑에서 "마스크의 사용은 모든 조치에 대한 출구로 고려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스트리아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늦추기 위해 마트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기로 한 것에 대한 반응이었습니다.

적극적 조치가 국민의 생명을 구한다는 인식이 한국을 출발점으로 점차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