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립스틱 등 입술용 화장품 ‘알레르기 유발’ 타르색소 사용”
입력 2020.04.01 (06:00) 경제
“립스틱 등 입술용 화장품 ‘알레르기 유발’ 타르색소 사용”
립스틱이나 틴트 등 대부분의 입술용 화장품에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는 색소 성분이 사용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온라인과 로드숍 등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입술용 화장품 625개 제품의 성분을 조사한 결과, 안전 기준에는 모두 적합했으나 615개 제품(98.4%)에 타르색소가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타르색소는 색상을 내기 위한 합성 착색료로, 일부는 알레르기나 피부염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피부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날 수 있는 것으로 많이 알려진 적색202호(66.2%), 적색104호(53.7%), 황색5호(51.7%), 황색4호(43.3%) 등의 사용빈도가 높았습니다.

일부 제품은 최대 17개 종류의 타르색소를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입술용 화장품은 내용량이 10㎖(g) 이하로 전성분을 표시해야 하는 의무가 없어 대부분 타르색소에 대한 경고를 표기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3개 제품은 포장에 사용기한이나 한글 표시가 없어 표시 기준에도 부적합했습니다.

소비자원은 "입술용 화장품은 청소년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색조화장품으로, 제품 특성상 섭취 가능성이 커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소비자가 제품 선택 시 안전성 우려가 있는 타르색소 등의 포함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첨부문서·QR코드 등을 통해 전성분을 표시하는 개선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소비자원은 표시 기준 위반 업체에 대해서는 개선을 권고하고, 입술용 화장품의 표시에 대한 관리ㆍ감독 강화와 전성분의 표시 개선 방안 마련 등을 요청한다는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립스틱 등 입술용 화장품 ‘알레르기 유발’ 타르색소 사용”
    • 입력 2020.04.01 (06:00)
    경제
“립스틱 등 입술용 화장품 ‘알레르기 유발’ 타르색소 사용”
립스틱이나 틴트 등 대부분의 입술용 화장품에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는 색소 성분이 사용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온라인과 로드숍 등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입술용 화장품 625개 제품의 성분을 조사한 결과, 안전 기준에는 모두 적합했으나 615개 제품(98.4%)에 타르색소가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타르색소는 색상을 내기 위한 합성 착색료로, 일부는 알레르기나 피부염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피부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날 수 있는 것으로 많이 알려진 적색202호(66.2%), 적색104호(53.7%), 황색5호(51.7%), 황색4호(43.3%) 등의 사용빈도가 높았습니다.

일부 제품은 최대 17개 종류의 타르색소를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입술용 화장품은 내용량이 10㎖(g) 이하로 전성분을 표시해야 하는 의무가 없어 대부분 타르색소에 대한 경고를 표기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3개 제품은 포장에 사용기한이나 한글 표시가 없어 표시 기준에도 부적합했습니다.

소비자원은 "입술용 화장품은 청소년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색조화장품으로, 제품 특성상 섭취 가능성이 커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소비자가 제품 선택 시 안전성 우려가 있는 타르색소 등의 포함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첨부문서·QR코드 등을 통해 전성분을 표시하는 개선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소비자원은 표시 기준 위반 업체에 대해서는 개선을 권고하고, 입술용 화장품의 표시에 대한 관리ㆍ감독 강화와 전성분의 표시 개선 방안 마련 등을 요청한다는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