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페인 다시 증가세…전 세계 80만 명 넘어
입력 2020.04.01 (06:29) 수정 2020.04.01 (08: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스페인 다시 증가세…전 세계 80만 명 넘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럽에선 확진자가 줄던 스페인이 다시 폭증세로 돌아섰습니다.

프랑스와 영국도 하루 새 사망자 수가 가장 많이 발생했는데요,

전 세계 코로나 19 감염자는 이제 8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파리 양민효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근 며칠 감소세를 보였던 스페인에선 감염자가 다시 폭증하고 있습니다.

하루새 9천 명 넘게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환자가 9만 4천여 명으로 늘었습니다.

849명이 숨지면서 발병 이래 일일 사망자도 최고 기록을 갱신했습니다.

지난 주말 새 집계되지 않은 환자가 포함됐기 때문이라고 스페인 보건당국은 설명했지만,

질병 통제국장마저 확진 판정을 받아 화상으로 브리핑을 할 정돕니다.

[페르난도 시몬/스페인 질병통제국장 : "집중 치료실 붕괴를 막을 더 엄격한 통제 조치가 시행됐습니다. 현재의 조치가 효과가 있다면 그동안 하지 않은 방법들을 지금 더 동원할 이유는 없습니다. 이건 1위 경쟁이 아니니까요."]

확진자가 5만 명을 넘은 프랑스의 증가세도 심상치 않습니다.

하루 새 7천 명이 늘었고 사망자도 5백 명 가까이 발생했습니다.

의료진에게 필요한 마스크는 주당 4천만 개에 달하지만, 하루 한 장 배급도 힘든 상황,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뒤늦게 마스크 생산량을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마크롱/프랑스 대통령 : "주당 330만 개인 프랑스의 마스크 생산량을 이번달 말까지 천만 개로 늘리겠습니다. 생산을 몇주 내에 3배 증가시키겠단 뜻입니다."]

영국도 하루 확진자가 3천 명 넘게 발생했습니다.

사망자 380여 명 중에 10대 한 명이 포함됐고,

벨기에에서도 12살 소녀가 코로나 19로 숨졌습니다.

전세계 감염자가 80만 명을 넘어선 상황,

불과 이틀 만에 10만 명이 늘어난 겁니다.

4만 명 넘는 사망자의 4분의 3은 유럽에서 발생했고 이탈리아에서 만 천여 명이 숨져 가장 많았습니다.

이탈리아 밀라노의 교민과 유학생 등 3백여 명이 탑승한 1차 전세기가 현지 공항을 출발해 오늘 오후 인천에 도착합니다.

2차 전세기는 로마와 밀라노를 거쳐 2백여 명을 태운 뒤 내일 들어오게 됩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 스페인 다시 증가세…전 세계 80만 명 넘어
    • 입력 2020.04.01 (06:29)
    • 수정 2020.04.01 (08:06)
    뉴스광장 1부
스페인 다시 증가세…전 세계 80만 명 넘어
[앵커]

유럽에선 확진자가 줄던 스페인이 다시 폭증세로 돌아섰습니다.

프랑스와 영국도 하루 새 사망자 수가 가장 많이 발생했는데요,

전 세계 코로나 19 감염자는 이제 8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파리 양민효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근 며칠 감소세를 보였던 스페인에선 감염자가 다시 폭증하고 있습니다.

하루새 9천 명 넘게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환자가 9만 4천여 명으로 늘었습니다.

849명이 숨지면서 발병 이래 일일 사망자도 최고 기록을 갱신했습니다.

지난 주말 새 집계되지 않은 환자가 포함됐기 때문이라고 스페인 보건당국은 설명했지만,

질병 통제국장마저 확진 판정을 받아 화상으로 브리핑을 할 정돕니다.

[페르난도 시몬/스페인 질병통제국장 : "집중 치료실 붕괴를 막을 더 엄격한 통제 조치가 시행됐습니다. 현재의 조치가 효과가 있다면 그동안 하지 않은 방법들을 지금 더 동원할 이유는 없습니다. 이건 1위 경쟁이 아니니까요."]

확진자가 5만 명을 넘은 프랑스의 증가세도 심상치 않습니다.

하루 새 7천 명이 늘었고 사망자도 5백 명 가까이 발생했습니다.

의료진에게 필요한 마스크는 주당 4천만 개에 달하지만, 하루 한 장 배급도 힘든 상황,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뒤늦게 마스크 생산량을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마크롱/프랑스 대통령 : "주당 330만 개인 프랑스의 마스크 생산량을 이번달 말까지 천만 개로 늘리겠습니다. 생산을 몇주 내에 3배 증가시키겠단 뜻입니다."]

영국도 하루 확진자가 3천 명 넘게 발생했습니다.

사망자 380여 명 중에 10대 한 명이 포함됐고,

벨기에에서도 12살 소녀가 코로나 19로 숨졌습니다.

전세계 감염자가 80만 명을 넘어선 상황,

불과 이틀 만에 10만 명이 늘어난 겁니다.

4만 명 넘는 사망자의 4분의 3은 유럽에서 발생했고 이탈리아에서 만 천여 명이 숨져 가장 많았습니다.

이탈리아 밀라노의 교민과 유학생 등 3백여 명이 탑승한 1차 전세기가 현지 공항을 출발해 오늘 오후 인천에 도착합니다.

2차 전세기는 로마와 밀라노를 거쳐 2백여 명을 태운 뒤 내일 들어오게 됩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