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총선 최대 승부처 수도권에 총력전
입력 2020.04.01 (21:01) 수정 2020.04.01 (22:3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여야, 총선 최대 승부처 수도권에 총력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부분 마스크 쓰다보니 서로의 표정이나 입모양, 읽어내기 어려워졌죠.

그러다보니 눈빛과 행동 같은 또 다른 신호에 주의 기울이게 됩니다.

공식 선거운동 3시간 뒤 내일(2일) 0시부터 시작되는데, 이른바 '비 대면'의 시대, 후보들 역시마스크 쓰고, 조용한 거리유세 나설 겁니다.

그럴수록 한 명 한 명, 후보들 공약과 됨됨이, 마스크 넘어 모든 것들에 더 주의 기울여야 할 겁니다.

코로나19 KBS 통합뉴스룸 9시 뉴스, 선거 소식으로 문 엽니다.

이번 총선, 코로나19 유행과 새 선거법 때문에 이전과는 참 다른 모습들 연출되고 있습니다.

거대 양당이 참여하는 위성 정당들은 비례대표 국회의원 더 차지하려는 경쟁, 더 치열하게 벌이고 있습니다.

여야의 꼼수가 정치 혐오를 불러오더라도, 이걸 극복하는 유일한 길은 투표란 걸 다시 되새겨야겠죠.

여야 선거 지도부는 오늘(1일) 일제히 이번 총선의 최대 승부처, 수도권 공략에 나섰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수도권 개발 공약, 미래통합당은 정부의 실정을 강조하면서 표심 잡기에 안간힘을 썼습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먹음직스러운 게 왜 이렇게 많아.]

민주당 이낙연 선대위원장이 표심 잡기에 나선 곳, 경기도 수원의 대표적 전통시장입니다.

이어 평택과 용인까지 경기도 중남부를 오가며 유권자들을 만나고 지역 후보를 지원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 "경기도가 워낙 크고 또 중요하니까요. 경기도에 먼저 선대위 일정을 잡은 것은 당연한 것 아닌가 생각합니다."]

통합당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오늘(1일) 선거사무소 6곳을 돌며 지원에 나섰는데, 역시 모두 수도권입니다.

지난달 29일 취임 뒤 나흘 연속 수도권 행보입니다.

활동을 재개한 유승민 의원도 수도권 지원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김종인/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염치가 없어요. 그다음에 법도 제대로 안 지키는 그러한 모습을 보이는 곳이 현 정권입니다."]

수도권 의석은 전체 의석의 절반에 가까운 121석, 영호남과 달리 확실한 고정 지지층이 엷어 누구도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습니다.

지난 총선에서는 수도권 122개 의석 가운데 민주당이 82석, 통합당은 35석을 차지했습니다.

민주당은 지난번보다 10석 이상, 통합당은 15석 이상 더 차지하는 게 목표입니다.

양당이 각각 호남과 영남 석권을 목표로 하는 가운데 결국 수도권 승부가 전체 총선의 승패를 가를 거란 게 여야 모두의 판단입니다.

민생당은 상대적으로 늦은 오늘(1일) 선대위를 발족하며 실용주의 중도개혁을 강조했고, 정의당은 내일(2일) 인천에서 선거운동 출정식을 갖고 수도권 공략에 본격 나섭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여야, 총선 최대 승부처 수도권에 총력전
    • 입력 2020.04.01 (21:01)
    • 수정 2020.04.01 (22:33)
    뉴스 9
여야, 총선 최대 승부처 수도권에 총력전
[앵커]

대부분 마스크 쓰다보니 서로의 표정이나 입모양, 읽어내기 어려워졌죠.

그러다보니 눈빛과 행동 같은 또 다른 신호에 주의 기울이게 됩니다.

공식 선거운동 3시간 뒤 내일(2일) 0시부터 시작되는데, 이른바 '비 대면'의 시대, 후보들 역시마스크 쓰고, 조용한 거리유세 나설 겁니다.

그럴수록 한 명 한 명, 후보들 공약과 됨됨이, 마스크 넘어 모든 것들에 더 주의 기울여야 할 겁니다.

코로나19 KBS 통합뉴스룸 9시 뉴스, 선거 소식으로 문 엽니다.

이번 총선, 코로나19 유행과 새 선거법 때문에 이전과는 참 다른 모습들 연출되고 있습니다.

거대 양당이 참여하는 위성 정당들은 비례대표 국회의원 더 차지하려는 경쟁, 더 치열하게 벌이고 있습니다.

여야의 꼼수가 정치 혐오를 불러오더라도, 이걸 극복하는 유일한 길은 투표란 걸 다시 되새겨야겠죠.

여야 선거 지도부는 오늘(1일) 일제히 이번 총선의 최대 승부처, 수도권 공략에 나섰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수도권 개발 공약, 미래통합당은 정부의 실정을 강조하면서 표심 잡기에 안간힘을 썼습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먹음직스러운 게 왜 이렇게 많아.]

민주당 이낙연 선대위원장이 표심 잡기에 나선 곳, 경기도 수원의 대표적 전통시장입니다.

이어 평택과 용인까지 경기도 중남부를 오가며 유권자들을 만나고 지역 후보를 지원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 "경기도가 워낙 크고 또 중요하니까요. 경기도에 먼저 선대위 일정을 잡은 것은 당연한 것 아닌가 생각합니다."]

통합당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오늘(1일) 선거사무소 6곳을 돌며 지원에 나섰는데, 역시 모두 수도권입니다.

지난달 29일 취임 뒤 나흘 연속 수도권 행보입니다.

활동을 재개한 유승민 의원도 수도권 지원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김종인/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염치가 없어요. 그다음에 법도 제대로 안 지키는 그러한 모습을 보이는 곳이 현 정권입니다."]

수도권 의석은 전체 의석의 절반에 가까운 121석, 영호남과 달리 확실한 고정 지지층이 엷어 누구도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습니다.

지난 총선에서는 수도권 122개 의석 가운데 민주당이 82석, 통합당은 35석을 차지했습니다.

민주당은 지난번보다 10석 이상, 통합당은 15석 이상 더 차지하는 게 목표입니다.

양당이 각각 호남과 영남 석권을 목표로 하는 가운데 결국 수도권 승부가 전체 총선의 승패를 가를 거란 게 여야 모두의 판단입니다.

민생당은 상대적으로 늦은 오늘(1일) 선대위를 발족하며 실용주의 중도개혁을 강조했고, 정의당은 내일(2일) 인천에서 선거운동 출정식을 갖고 수도권 공략에 본격 나섭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