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해외 유입’ 수도권 확산세…접촉자 조사 범위 등 관리 강화
입력 2020.04.04 (21:03) 수정 2020.04.05 (10: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해외 유입’ 수도권 확산세…접촉자 조사 범위 등 관리 강화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확진 현황을 살펴보면 수도권이 특히 걱정입니다.

해외 유입 사례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서 나왔고, 의정부성모병원, 평택 와인바와 같은 소규모 집단 감염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는 수도권 발생 추이가 코로나19 유행을 장기화 시킬 수 있다 보고 있는데, 떄문에 확진자의 접촉자 범위를 늘리고 고위험군 관리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수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코로나 19 확진자는 오늘(4일) 0시 기준으로 만 156명입니다.

하루새 94명이 늘었는데, 절반이 넘는 확진자가(48명) 서울, 경기 등 수도권에서 나왔습니다.

부산, 광주 등 9개 시도에선 추가 확진자가 없었습니다.

특히, 해외 유입 사례만 32명으로 신규 확진자의 34%가 넘었습니다.

해외 유입의 절반 이상은 지역 사회에서 확인됐는데, 거의 모두 수도권에서 나왔습니다.

수도권 전체 확진자(천167명) 가운데 해외 유입 관련 사례는 이제 3분의 1에 이릅니다.

수도권 지역에서의 소규모 집단 감염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의정부성모병원 관련 확진자는 최소 36명으로 집계됐고, 평택 와인바 관련 확진자는 손님 등 최소 15명으로 늘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 같은 발생 추이를 볼 때, 코로나 19 유행이 장기화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수도권을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 발생 사례들이 계속 확인되고 있는 상황, 그리고 (해외로부터) 국내 유입 가능성이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는 점 등을 근거로...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판단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이에 따라 접촉자와 고위험군의 범위를 확대해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확진자의 접촉자는 증상 발생 하루 전에서 이틀 전으로 범위가 늘어났고, 흡연자도 고위험군에 추가해 관리를 강화합니다.

방역 당국은 특히 흡연자의 경우 폐 기능 저하가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점을 고려해 고위험군에 넣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해외 유입’ 수도권 확산세…접촉자 조사 범위 등 관리 강화
    • 입력 2020.04.04 (21:03)
    • 수정 2020.04.05 (10:00)
    뉴스 9
‘해외 유입’ 수도권 확산세…접촉자 조사 범위 등 관리 강화
[앵커]

국내 확진 현황을 살펴보면 수도권이 특히 걱정입니다.

해외 유입 사례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서 나왔고, 의정부성모병원, 평택 와인바와 같은 소규모 집단 감염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는 수도권 발생 추이가 코로나19 유행을 장기화 시킬 수 있다 보고 있는데, 떄문에 확진자의 접촉자 범위를 늘리고 고위험군 관리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수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코로나 19 확진자는 오늘(4일) 0시 기준으로 만 156명입니다.

하루새 94명이 늘었는데, 절반이 넘는 확진자가(48명) 서울, 경기 등 수도권에서 나왔습니다.

부산, 광주 등 9개 시도에선 추가 확진자가 없었습니다.

특히, 해외 유입 사례만 32명으로 신규 확진자의 34%가 넘었습니다.

해외 유입의 절반 이상은 지역 사회에서 확인됐는데, 거의 모두 수도권에서 나왔습니다.

수도권 전체 확진자(천167명) 가운데 해외 유입 관련 사례는 이제 3분의 1에 이릅니다.

수도권 지역에서의 소규모 집단 감염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의정부성모병원 관련 확진자는 최소 36명으로 집계됐고, 평택 와인바 관련 확진자는 손님 등 최소 15명으로 늘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 같은 발생 추이를 볼 때, 코로나 19 유행이 장기화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수도권을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 발생 사례들이 계속 확인되고 있는 상황, 그리고 (해외로부터) 국내 유입 가능성이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는 점 등을 근거로...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판단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이에 따라 접촉자와 고위험군의 범위를 확대해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확진자의 접촉자는 증상 발생 하루 전에서 이틀 전으로 범위가 늘어났고, 흡연자도 고위험군에 추가해 관리를 강화합니다.

방역 당국은 특히 흡연자의 경우 폐 기능 저하가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점을 고려해 고위험군에 넣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