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2주 연장…“감염 확산 차단 효과 분명”
입력 2020.04.04 (21:51)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2주 연장…“감염 확산 차단 효과 분명”
동영상영역 끝
현장 예배 대신 온라인 예배로 전환해 대규모 감염을 피할 수 있었던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 사례.

어린이집과 노인전문병원 종사자가 확진됐지만 두 곳 모두 휴원한 덕에 추가 집단감염을 피한 구로 콜센터 사례.

정부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를 통해 자칫 대규모로 확산할 수 있었던 감염을 막았다고 평가했습니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비율도 지난달 초 19.8%에서 지난달 말엔 6.1%로 줄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감염 확산 차단 효과를 분명히 확인했다는 겁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를 19일까지 2주 더 연장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박능후/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 "2주간의 연장을 통하여 방역 당국이 통제 가능한 범위 내로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더 확실하게 줄이기 위해서입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한 피로감이 커진 데다 나들이철을 맞아 우리 국민의 이동량이 다시 늘고 있다는 점도 고려했습니다.

이에 따라 종교시설과 일부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 지자체장이 정하는 피시방과 노래방 등은 2주 더 운영을 중단합니다.

정부는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교회 등을 대상으로 환자를 초기에 찾아내 감염 확산을 차단할 수 있는 집단 방역 체계도 구축할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매일 100명 안팎으로 늘고 있는 신규 확진자를 50명 내외로 줄이고, 감염경로 확인이 어려운 환자 비율을 5% 이하로 낮추는 게 목표입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감염 후에 치료하는 것보다는 예방이 낫고 감당할 수 없는 혼란보다는 인내하고 비용을 감수하는 것이 나은 선택입니다."]

정부는 힘들더라도 우리 모두를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에 계속 동참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 [자막뉴스]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2주 연장…“감염 확산 차단 효과 분명”
    • 입력 2020.04.04 (21:51)
    자막뉴스
[자막뉴스]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2주 연장…“감염 확산 차단 효과 분명”
현장 예배 대신 온라인 예배로 전환해 대규모 감염을 피할 수 있었던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 사례.

어린이집과 노인전문병원 종사자가 확진됐지만 두 곳 모두 휴원한 덕에 추가 집단감염을 피한 구로 콜센터 사례.

정부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를 통해 자칫 대규모로 확산할 수 있었던 감염을 막았다고 평가했습니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비율도 지난달 초 19.8%에서 지난달 말엔 6.1%로 줄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감염 확산 차단 효과를 분명히 확인했다는 겁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를 19일까지 2주 더 연장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박능후/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 "2주간의 연장을 통하여 방역 당국이 통제 가능한 범위 내로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더 확실하게 줄이기 위해서입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한 피로감이 커진 데다 나들이철을 맞아 우리 국민의 이동량이 다시 늘고 있다는 점도 고려했습니다.

이에 따라 종교시설과 일부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 지자체장이 정하는 피시방과 노래방 등은 2주 더 운영을 중단합니다.

정부는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교회 등을 대상으로 환자를 초기에 찾아내 감염 확산을 차단할 수 있는 집단 방역 체계도 구축할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매일 100명 안팎으로 늘고 있는 신규 확진자를 50명 내외로 줄이고, 감염경로 확인이 어려운 환자 비율을 5% 이하로 낮추는 게 목표입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감염 후에 치료하는 것보다는 예방이 낫고 감당할 수 없는 혼란보다는 인내하고 비용을 감수하는 것이 나은 선택입니다."]

정부는 힘들더라도 우리 모두를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에 계속 동참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