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낙연·황교안, 오늘 첫 양자토론…코로나19·경제 대책 쟁점
입력 2020.04.06 (01:01) 정치
이낙연·황교안, 오늘 첫 양자토론…코로나19·경제 대책 쟁점
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과 통합당 황교안 총괄 선대위원장이 오늘(6일) 토론회에서 처음 맞붙습니다.

서울 종로에 출마한 두 사람은 오늘(6일) 오전 11시부터 1시간가량 서울 강서구 티브로드방송 강서제작센터에서 종로구 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최하는 토론회에 참석합니다.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를 대상으로 한 토론회로, 두 사람 외에 다른 종로 후보들은 정당 득표율 3% 이상 등의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토론회에 참석하지 못합니다.

이에 따라 토론회는 이 위원장, 황 위원장 간의 양자 토론으로 진행됩니다.

여야의 유력 대선주자이자 전직 총리들인 두 후보가 토론회에 함께 나오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토론 주제는 코로나19 사태 진단과 대처 방안, 경제 활성화 대책, 일자리 창출방안, 저출산·고령화 대책 등입니다.

사회자가 각 주제에 대해 공통 질문을 던지면 후보자들이 답변하고서 보충 질문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후보자 본인이 원하는 질문을 하는 주도권 토론 순서도 마련됐습니다.

토론회에 참석하지 못하는 나머지 종로 후보 10명은 토론회가 끝난 뒤 별도로 마련된 연설회를 통해 정견 발표를 할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낙연·황교안, 오늘 첫 양자토론…코로나19·경제 대책 쟁점
    • 입력 2020.04.06 (01:01)
    정치
이낙연·황교안, 오늘 첫 양자토론…코로나19·경제 대책 쟁점
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과 통합당 황교안 총괄 선대위원장이 오늘(6일) 토론회에서 처음 맞붙습니다.

서울 종로에 출마한 두 사람은 오늘(6일) 오전 11시부터 1시간가량 서울 강서구 티브로드방송 강서제작센터에서 종로구 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최하는 토론회에 참석합니다.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를 대상으로 한 토론회로, 두 사람 외에 다른 종로 후보들은 정당 득표율 3% 이상 등의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토론회에 참석하지 못합니다.

이에 따라 토론회는 이 위원장, 황 위원장 간의 양자 토론으로 진행됩니다.

여야의 유력 대선주자이자 전직 총리들인 두 후보가 토론회에 함께 나오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토론 주제는 코로나19 사태 진단과 대처 방안, 경제 활성화 대책, 일자리 창출방안, 저출산·고령화 대책 등입니다.

사회자가 각 주제에 대해 공통 질문을 던지면 후보자들이 답변하고서 보충 질문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후보자 본인이 원하는 질문을 하는 주도권 토론 순서도 마련됐습니다.

토론회에 참석하지 못하는 나머지 종로 후보 10명은 토론회가 끝난 뒤 별도로 마련된 연설회를 통해 정견 발표를 할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