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조주빈의 ‘시민 의회’ 실체 확인…채팅방서 성 착취 요구한 그룹 추적
입력 2020.04.08 (19:25) 수정 2020.04.08 (19:5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조주빈의 ‘시민 의회’ 실체 확인…채팅방서 성 착취 요구한 그룹 추적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박사방'을 만들어 아동·청소년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한 혐의 등을 받는 조주빈은 대화방 참여자들을 계급별로 나누어 관리했습니다.

특히 성 착취에 적극 동참하는 대화방 참여자들에게 하류층, 시민 계급 등의 계급을 부여하고 관리했던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수사 당국이 신상 파악에 나섰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 조사에서 상류층, 하류층 그리고 시민계급 등 여러 개의 계급으로 '박사방' 회원들을 분류했다고 털어놓은 조주빈.

이중 특히 시민 계급은 조 씨가 판단하기에 참여도가 높고, 텔레그램방 홍보를 활발하게 한다는 걸 증명한 사람부터 부여한 계급입니다.

조 씨는 '시민 계급'을 회원 관리의 기준으로 삼았습니다.

이들에게 게임처럼 계급을 올려주겠다며 회원 간 경쟁심을 유도했고 조주빈이 운영하는 방을 알리게 했다는 겁니다.

조 씨는 특히 시민 계급 이상부터 별도 운영하는 방을 만들었는데 이를 '시민 의회'등으로 칭했고 이곳엔 20~30명 정도가 참여했습니다.

'시민 의회'라는 이름으로 몇 시간 정도만 짧게 운영하는 등 방 만들기와 삭제가 반복됐는데, 특히 참여자들 중 일부가 피해자에 대한 성 착취 행위를 요구한 사실이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수사당국은 이들이 조주빈의 공범이 될 수 있는 유력한 그룹이라고 보고 행적을 좇고 있습니다.

이미 대화명 등 일부 단서도 확보됐습니다.

검찰도 최근 조주빈을 소환해 이른바 시민 계급과 시민 의회 참여자들에 대해 집중 조사했습니다.

해당 채팅방에 있던 회원 중 성 착취 요구를 한 회원이 특정되고, 조 씨가 실행에 옮겼다면 공범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조 씨의 공범으로 지목된 거제시청 공무원 천 모 씨도 시민 계급이었습니다.

조 씨에 대한 구속기한이 오는 13일 만료되는 만큼 조 씨는 이르면 이번 주 안으로 재판에 넘겨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 [단독] 조주빈의 ‘시민 의회’ 실체 확인…채팅방서 성 착취 요구한 그룹 추적
    • 입력 2020.04.08 (19:25)
    • 수정 2020.04.08 (19:53)
    뉴스 7
[단독] 조주빈의 ‘시민 의회’ 실체 확인…채팅방서 성 착취 요구한 그룹 추적
[앵커]

'박사방'을 만들어 아동·청소년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한 혐의 등을 받는 조주빈은 대화방 참여자들을 계급별로 나누어 관리했습니다.

특히 성 착취에 적극 동참하는 대화방 참여자들에게 하류층, 시민 계급 등의 계급을 부여하고 관리했던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수사 당국이 신상 파악에 나섰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 조사에서 상류층, 하류층 그리고 시민계급 등 여러 개의 계급으로 '박사방' 회원들을 분류했다고 털어놓은 조주빈.

이중 특히 시민 계급은 조 씨가 판단하기에 참여도가 높고, 텔레그램방 홍보를 활발하게 한다는 걸 증명한 사람부터 부여한 계급입니다.

조 씨는 '시민 계급'을 회원 관리의 기준으로 삼았습니다.

이들에게 게임처럼 계급을 올려주겠다며 회원 간 경쟁심을 유도했고 조주빈이 운영하는 방을 알리게 했다는 겁니다.

조 씨는 특히 시민 계급 이상부터 별도 운영하는 방을 만들었는데 이를 '시민 의회'등으로 칭했고 이곳엔 20~30명 정도가 참여했습니다.

'시민 의회'라는 이름으로 몇 시간 정도만 짧게 운영하는 등 방 만들기와 삭제가 반복됐는데, 특히 참여자들 중 일부가 피해자에 대한 성 착취 행위를 요구한 사실이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수사당국은 이들이 조주빈의 공범이 될 수 있는 유력한 그룹이라고 보고 행적을 좇고 있습니다.

이미 대화명 등 일부 단서도 확보됐습니다.

검찰도 최근 조주빈을 소환해 이른바 시민 계급과 시민 의회 참여자들에 대해 집중 조사했습니다.

해당 채팅방에 있던 회원 중 성 착취 요구를 한 회원이 특정되고, 조 씨가 실행에 옮겼다면 공범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조 씨의 공범으로 지목된 거제시청 공무원 천 모 씨도 시민 계급이었습니다.

조 씨에 대한 구속기한이 오는 13일 만료되는 만큼 조 씨는 이르면 이번 주 안으로 재판에 넘겨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