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은, 기준금리 연 0.75% 동결…“성장률 2.1% 전망 크게 하회”
입력 2020.04.09 (12:01) 수정 2020.04.09 (13: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한은, 기준금리 연 0.75% 동결…“성장률 2.1% 전망 크게 하회”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0.75%로 동결했습니다.

지난달 단행된 금리 인하와 채권 무제한 매입 등의 정책 효과를 지켜보겠단 취지인데요.

다만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제 위축으로 올해 경제 성장률은 애초 예상했던 2.1%를 크게 밑돌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김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조정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에따라 기준금리는 지난달 0.5%포인트 전격 인하돼 사상 최저인 연 0.75%를 기록한 뒤, 같은 수준을 유지하게 됐습니다.

동결 결정은 시장의 예상대로였습니다.

지난달 금리 인하 폭이 컸고, 채권 무제한 매입 등 각종 유동성 공급 대책을 내놓은 만큼 당분간 정책 효과를 지켜보겠단 취지로 풀이됩니다.

금통위는 "코로나19의 확산 정도와 국내 금융·경제에 미치는 영향,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 등을 점검하며, 앞으로 완화 조정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금리는 동결했지만,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은 지난 2월에 이어 또다시 하향 조정될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금통위는 올해 GDP 성장률은 애초 예상했던 2.1%를 크게 밑돌 것이며, 성장 전망경로의 불확실성도 매우 높은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가 큰 폭 감소했고, 건설투자 조정이 이어졌으며, 수출도 소폭 줄어드는 등 국내 경제 성장세가 크게 둔화됐기 때문입니다.

한편, 한은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공개시장운영을 위한 단순매매 대상증권에 특수은행채 등을 포함하기로 했습니다.

기존엔 국채와 정부 보증채로 한정됐는데, 산업금융채권와 중소기업금융채권, 주택저당증권 등을 추가한 겁니다.

한은은 이번 조치로 금융 기관들의 자금 조달이 쉬워지고, 조달 비용도 낮아져, 채권 시장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번 조치는 오는 14일부터 시행되며, 유효기간은 내년 3월 31일까지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한은, 기준금리 연 0.75% 동결…“성장률 2.1% 전망 크게 하회”
    • 입력 2020.04.09 (12:01)
    • 수정 2020.04.09 (13:04)
    뉴스 12
한은, 기준금리 연 0.75% 동결…“성장률 2.1% 전망 크게 하회”
[앵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0.75%로 동결했습니다.

지난달 단행된 금리 인하와 채권 무제한 매입 등의 정책 효과를 지켜보겠단 취지인데요.

다만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제 위축으로 올해 경제 성장률은 애초 예상했던 2.1%를 크게 밑돌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김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조정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에따라 기준금리는 지난달 0.5%포인트 전격 인하돼 사상 최저인 연 0.75%를 기록한 뒤, 같은 수준을 유지하게 됐습니다.

동결 결정은 시장의 예상대로였습니다.

지난달 금리 인하 폭이 컸고, 채권 무제한 매입 등 각종 유동성 공급 대책을 내놓은 만큼 당분간 정책 효과를 지켜보겠단 취지로 풀이됩니다.

금통위는 "코로나19의 확산 정도와 국내 금융·경제에 미치는 영향,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 등을 점검하며, 앞으로 완화 조정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금리는 동결했지만,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은 지난 2월에 이어 또다시 하향 조정될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금통위는 올해 GDP 성장률은 애초 예상했던 2.1%를 크게 밑돌 것이며, 성장 전망경로의 불확실성도 매우 높은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가 큰 폭 감소했고, 건설투자 조정이 이어졌으며, 수출도 소폭 줄어드는 등 국내 경제 성장세가 크게 둔화됐기 때문입니다.

한편, 한은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공개시장운영을 위한 단순매매 대상증권에 특수은행채 등을 포함하기로 했습니다.

기존엔 국채와 정부 보증채로 한정됐는데, 산업금융채권와 중소기업금융채권, 주택저당증권 등을 추가한 겁니다.

한은은 이번 조치로 금융 기관들의 자금 조달이 쉬워지고, 조달 비용도 낮아져, 채권 시장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번 조치는 오는 14일부터 시행되며, 유효기간은 내년 3월 31일까지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